상단여백
HOME 지역
구례군, 무주택 서민 위해 아파트 짓는다지상 9층 100세대 규모, 저소득층 주거난 해소 목표

구례군이 무주택 저소득층의 주거 안정을 위해 구례읍 봉서리 일원의 한국전력공사 구례지사 인근에 국민임대아파트를 짓는다고 최근 밝혔다.

이번 사업은 서민아파트를 건립해 저소득층 주택난을 해소하겠다는 민선7기 김순호 구례군수의 공약사항으로, 총 6천430㎡의 대지에 지상 9층 100세대 규모로 건립된다.

전용면적은 △22㎡형 56세대 △26㎡형 12세대 △33㎡형 28세대 △ 48㎡형 4세대의 4가지 형태로 관리사무소, 경로당, 게스트하우스 등 복리시설도 들어설 예정이다.

시는 총 사업비 112억 원 중 40%인 45억을 국토교통부로부터 지원받아 2020년 10월 준공을 목표로 추진 중이다. 

입주자격은 무주택세대 구성원으로서 도시근로자 평균소득의 50~70% 이하며, 내년 5월 입주자 모집이 시작된다.

군 관계자는 “이번 국민임대아파트 공급으로 관내 소외계층의 임대료 부담이 줄고 주거환경이 크게 개선될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고유 기자  kimss7890@hanmail.net

<저작권자 © 전국아파트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고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