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
서울 거주자, 지방 부동산 원정투자 급증거제시, 서울 거주자의 주택 매수 건수 지난해보다 526% 증가

울산과 거제 등 장기간 집값이 약세였던 경남 지역에 서울 거주자들의 원정투자가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이 지역의 주택 하락폭이 줄거나 상승전환하면서 투자 매수세가 유입되고 있다는 분석이다. 

9일 국토교통부와 한국감정원의 거주지별 매입자 통계를 보면, 올해 1월부터 8월까지 경남에서 거래 신고된 주택 가운데 서울 거주자가 매수한 경우는 총 585건이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396건)과 비교해 47.7% 늘어난 수치다. 올 들어 8월까지 경남지역 주택 전체 거래량은 2만4,846건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2만5,022건)보다 오히려 줄고, 서울과 경남을 제외한 타지역 거주자의 매입 건수도 14.4% 줄었다는 점을 고려하면 서울 거주자의 매수폭 증가는 두드러진다.

지역별로 보면 조선업 침체로 집값이 장기 하락했던 거제시에서 서울 거주자의 주택 매수 건수가 가파르게 늘었다. 올해 8월까지 총 150건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24건보다 526% 증가했다. 거제시 역시 서울을 제외한 기타지역 거주자의 주택 매수 건수는 448건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600건)보다 25.3% 줄었는데, 서울 거주자의 매수 비중만 높아졌다. 

울산의 경우 서울 거주자가 총 114건을 매입해 85건 이었던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34% 증가했다. 서울 거주자의 울산 투자는 ‘울산의 부촌’으로 꼽히는 남구에 집중됐다. 전체 114건 중 53건이 남구에서 이뤄졌다. 울산은 서울·울산 거주자를 제외한 타지역 거주자의 주택 매입 건수도 1,218건으로, 작년 동기(885건)대비 37.6% 늘었다. 그만큼 외지인의 매수유입이 많다는 의미다. 

창원시 역시 올해 8월까지 서울 거주자가 매수한 주택은 총 195건으로 작년 동기(97건) 대비 101% 증가했다. 창원은 기타지역 거주자의 매수도 845건으로 전년 동기 대비 17%가량 늘었다. 

아파트값이 2년 가까이 하락세인 부산시도 최고 인기지역인 해운대구에서 서울 거주자 매입이 증가했다. 올해 서울 거주자의 해운대구 주택 매입 건수는 113건으로 작년 동기(93건) 대비 21.5% 늘었고, 서울·부산을 제외한 타지역 매수도 446건으로 9.6% 늘었다. 대구도 올해 서울 거주자의 주택 매수 건수가 966건으로 작년 같은 기간(924건)보다 5%가량 많다. 

이처럼 외부 매수세 증가로 거제시의 경우 올해 3월부터 집값이 상승 전환해, 올해 7월까지 5개월 연속 상승했다. 8, 9월에 다시 소폭 하락세를 보이고 있지만 최근 3년 이상 이어진 최악의 침체는 벗어났다는 분위기다. 여기에다 올 들어 조선업 수주도 회복세를 보이면서 이들 지역에 투자 수요가 다시 몰리기 시작했다는 분석도 나온다. 

김지원 기자  dswldnjs@naver.com

<저작권자 © 전국아파트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지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