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
분양가 상한제 여파, 4분기 8만6000여 가구 쏟아져수도권 전체 53.1%인 4만6182가구, 광역시에선 31% 분양

본격적인 분양시즌으로 접어드는 4분기에, 지난해 2배에 달하는 새 아파트가 전국에서 쏟아진다.

부동산시장 분석업체 부동산인포는 4분기 전국에서 8만6962가구가 일반 분양될 것으로 집계됐다고 10일 밝혔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4만4007가구)대비 약 2배 많은 수준이다.

월별로는 10월이 3만5535가구로 가장 많고, 12월은 1만9000여 가구가 계획됐다.

권역별로는 수도권이 전체의 53.1%인 4만6182가구, 지방광역시에선 31%가 분양된다.

지역별 단지를 살펴보면, 먼저 서울에서는 한신공영이 강북구 미아동 미아3-111구역 주택재건축을 통해 꿈의숲 한신더휴를 짓는다. 총 203가구 중 117가구가 일반에 분양된다. 

서대문구에서는 대림산업이 홍은1구역 주택재건축을 통해 e편한세상 아파트 481가구를, 현대건설이 종로구 충신동에서 힐스테이트 창경궁을 11월 분양할 계획이다. 

KCC건설도 동작구 동작동에 366가구 규모의 이수 스위첸 포레힐즈를 이달 중 공급한다.

경기도에서는 현대건설이 안양시 비산동에 짓는 힐스테이트 비산 바크뷰 303가구를, 포스코건설이 수원시 조원동에서 광교산 더샵 퍼스트파크를 10월 중 분양한다. 

인천에서는 SK건설이 서구 가정동 루원시티에 1789가구 규모의 루원시티 2차 SK리더스 뷰를, 중구 운서동 영종하늘도시에서는 운서 SK뷰 스카이시티 1153가구를 공급할 계획이다. 우미건설도 루원시티에서 1412가구 규모의 루원시티 린스트라우스를 분양한다.

지방에서는 먼저 울산 동구 전하동에서 KCC건설이 635가구 규모의 주상복합 아파트 KCC스위첸 웰츠타워를 이달 중 분양할 예정이다. 또 동문건설이 남구 신정동에서 166가구 규모의 울산 문수로 동문굿모닝힐을 공급한다. 대구에서는 수성구 만촌동에서 효성중공업이 해링턴플레이스 152가구를, 아이에스동서가 북구 고성동에서 대구역 오페라 W 1088가구를 각각 분양한다.

대전 중구에서는 포스코건설과 계룡건설이 목동3구역을 재개발해 짓는 목동 더샵 리슈빌을, 부산 부산진구 부전동에서는 롯데건설이 서면 롯데캐슬 450가구를 이달 중 분양할 계획이다.

권일 부동산인포 리서치팀장은 “건설사들 계획 물량 가운데 10~12월 구체적인 시기를 밝히지 못한 물량 약 9만가구가 이번 조사에 포함되지 않았다”며 “상한제 시행 시기에 대한 불확실성이 해소된 만큼 월별 계획물량은 늘어날 가능성이 높다”고 내다봤다.

그는 또한 “9~10월초 사이 있던 연휴가 10월 중순 이후로는 없는 만큼 막바지에 물량을 쏟아낼 가능성이 높다”며 “특히 투기과열지구 등 청약규제지역 정비 사업들은 상한제 시행 이전 분양 목표가 더욱 확실해진 만큼 연내 분양소식이 쏟아져 나올 가능성이 높고 치열한 청약경쟁도 예상된다”고 말했다. 

 

고유 기자  kimss7890@hanmail.net

<저작권자 © 전국아파트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고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