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보
LH, 임대주택 긴급하자 해결한다원데이 보수체계 구축

LH(한국토지주택공사)는 임대주택 입주민들의 생활에 불편을 초래하는 ‘긴급하자’에 대한 신속한 보수를 위해 24시간 응급복구 서비스를 제공한다고 5일 밝혔다.

임대주택 노후화, 다가구 매입물량 증가 등으로 시설하자 발생은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다. 특히 누수, 단전, 난방중단 등 긴급하자는 입주민들의 안전 및 생계를 위협하는 주요 요인이되고 있다. 이에 LH는 주민불편 최소화와 피해확산 방지를 위해 7대 긴급하자를 선정하고 ‘원데이 보수체계’를 구축했다. 

선정된 7대 긴급하자로는 △누수 △난방중단 △전기차단 △배수역류 △결빙동파 △마감탈락 △위험하자가 있으며, 이 같은 하자 발생 시 LH 유지보수업체가 3시간 이내 현장에 출동해 24시간 안에 복구를 완료하게 된다.

특히, 대규모 단전·단수 등이 발생하는 경우에는 전국 104개 권역, 226개 보수업체가 ‘합동 현장복구’를 지원한다. 이때 LH는 SNS를 통해 긴급하자 발생 내용을 공유하고 즉시 출동 가능한 보수업체들로 협력체를 구성해 복구 소요시간을 대폭 단축키로 했다. 

또한 하자관리에 취약한 다가구 등 매입임대주택에 대한 지원도 강화된다. LH는 거점관리소 운영 및 펌프·양수기 등 긴급복구 장비를 비치해 유지보수 업체 도착 전에 응급조치가 이뤄질 수 있도록 했다. 

백경훈 LH 주거복지본부장은 “원데이 보수체계는 임대주택 하자로 인한 입주민 생활불편 최소화에 획기적인 기여를 할 것”이라며, “앞으로도 취약계층의 안전하고 쾌적한 주거환경 조성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신설아 기자  ss1814@hanmail.net

<저작권자 © 전국아파트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설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