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보
SH, 카카오톡 하자상담 서비스 운영

서울주택도시공사(SH)는 카카오톡을 기반으로 공공임대주택의 하자상담이 가능한 양방향 커뮤니케이션 서비스를 시작한다고 최근 밝혔다.

SH는 지난 8월 29일 ‘SH시설민원콜센터’를 개소했으나 한정된 운영시간 및 하자상담 시 직접 방문해야 하는 번거로움이 있었다. 이에 국내 스마트폰 이용자 대다수가 사용하는 SNS 플랫폼 카카오톡을 활용해 하자민원을 접수할 수 있도록 서비스를 확대한다.

카카오톡으로 하자상담을 받으면 장소에 구애받지 않고 민원접수가 가능하고 콜센터 전화접수가 어려운 청각장애인도 이용할 수 있게 돼, 입주민의 민원 해결이 한층 원활하게 될 전망이다.

또한 사진 및 영상 첨부를 통해 보수 담당자가 현장을 파악하는 데 소요하는 시간이 줄고 이에 따른 민원처리 기간도 상당히 단축될 것으로 보인다.

카카오톡 하자상담 서비스는 카카오톡 채널에서 ‘SH시설 민원콜센터’를 검색한 뒤 채널을 추가하면 이용 가능하다.

김지원 기자  dswldnjs@naver.com

<저작권자 © 전국아파트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지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