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건·사고
아파트 계단·놀이터에 잇단 방화 시도한 20대 집행유예마른 풀 이용해 불 질러

아파트 계단과 놀이터에 불을 지르려고 한 20대가 집행유예를 받았다.

대구지법 형사12부는 6일 아파트 등에 거듭 방화를 시도한 혐의(현주건조물방화미수 등)로 기소된 A(21)씨에 대해 징역 1년 6개월, 집행유예 3년을 선고하고 80시간 사회봉사를 명했다.

A씨는 지난해 11월 17일 대구 동구의 한 아파트 1층과 2층 사이 계단에 마른 풀을 가져가 불을 지르려고 시도했다. 당시 연기가 나는 것을 본 아파트 주민이 불을 꺼 대형 화재로 번지지는 않았다.

A씨는 지난 4월 9일에도 동구의 다른 아파트 놀이터 내 플라스틱 재질 미끄럼틀에도 마른 풀을 놓은 다음 불을 붙여 미끄럼틀 일부를 훼손시켰다.

재판부는 “방화는 무고한 생명과 재산에 피해를 줄 수 있는 중대한 범죄이지만 피고인이 범행을 반성하는 점, 범죄가 미수에 그쳤고 피고인 부모가 계도를 다짐하는 점 등을 인정했다”고 양형 이유를 밝혔다.

김지원 기자  dswldnjs@naver.com

<저작권자 © 전국아파트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지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