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이슈
‘한강 몸통시신 사건’ 장대호, 1심서 무기징역

‘한강 몸통시신 사건’의 피의자 장대호(38)가 5일 1심에서 무기징역을 선고 받았다. 장대호는 1심 선고를 받기 위해 의정부지방법원 고양지원에 출석하면서 취재진을 향해 미소를 보이고 손을 흔드는 등 전혀 반성하지 않은 모습을 보였다.

앞서 장대호는 “이번 사건은 흉악범이 양아치를 죽인, 나쁜 놈이 나쁜 놈을 죽인 사건이다”며 막말을 하고, 유족에 대해서는 “전혀 미안하지 않다”고 말해 사회적 공분을 일으킨 바 있다

의정부지법 고양지원 제1형사부(전국진 부장판사)는 5일 살인 및 사체손괴, 사체은닉 혐의로 구속기소된 장대호에게 무기징역을 선고했다.

재판부는 “피해자와 사법부까지 조롱하는 듯한 태도는 피고인을 우리 사회로부터 영구적으로 격리하는 것만이 죄책에 합당한 처벌이라고 생각한다”고 양형 이유를 설명했다. 또 재판부는 “살인을 가벼운 분풀이 수단으로 삼았다는 점과 치밀한 계획으로 보여지는 확고한 살인의 고의, 어처구니가 없는 범행 동기와 극도의 오만함 등을 보면 이루 형용할 수 없을 정도로 극악하다”고 말했다.

살인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피의자가 자신의 혐의를 모두 인정했지만 재판부가 무기징역을 선고하자 피해자 유족들이 법정에서 울부짖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앞서 검찰은 지난달 8일 “범행수법이 잔혹하고 계획적이었으며 반성이 없다”면서 장대호에게 사형을구형했다.

장대호는 지난 8월8일 오전 서울 구로구 자신이 일하던 모텔에서 투숙객(32)을 둔기로 때려 살해한 뒤 흉기로 시신을 훼손한 혐의를 받고 있다. 또 훼손한 시신을 같은 달 12일 새벽 전기자전거를 이용해 5차례에 걸쳐 한강에 버린 혐의도 받고 있다.

시신 유기 당일 오전 9시15분께 경기도 고양시 한강 마곡철교 부근에서 한강사업본부 직원이 몸통만 있는 시신을 발견하면서 경찰이 수사에 착수했고, 인근 수색을 통해 시신의 팔·머리 등도 추가로 발견돼 피해자의 신원이 확인됐다. 이후 경찰 수사망이 좁혀오자 장대호는 지난 8월17일 새벽 자수했다.

고유 기자  kimss7890@hanmail.net

<저작권자 © 전국아파트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고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