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이슈
외국산 마약 유통시킨 일당 11명 검거해경, 전문의약품 약 500종 10만정 압수
KBS NEWS 제공

경남 창원해양경찰서는 국가정보원과 공조해 외국인을 대상으로 마약류(향정신성 의약품)와 전문 의약품을 판매한 외국인 A(58)씨 등 11명과 2개 법인을 마약류 관리법 위반 및 약사법 위반으로 검거했다고 6일 밝혔다.

A씨 등 11명은 페노바르비탈 성분이 함유된 향정신성 의약품과 전문의약품을 러시아계 선원들, 유학생, 한-러시아 여객선을 통해 입국하는 보따리상에게 구입하거나 국제 택배를 이용해 반입하고, 2배 이상의 부당이득을 챙긴 혐의다.

A씨 등은 잡화점을 개설하거나 소셜 네트워크 서비스(SNS)를 이용해 마약류를 판매했으며 수사기관의 수사를 피하기 위해 가명을 사용하거나 연락처를 숨긴 것으로 드러났다.

해경에 압수된 총 전문의약품 등은 약 500종, 10만정에 달한다. 그 중 페노바르비탈 성분이 함유된 향정신성 의약품은 7종 1311정에 이른다.

해경 관계자는 “전문의약품 중 코데인(아편계 마약성분)성분이 포함된 한외마약과 백혈구 손상, 급성신부전, 표피괴사증 등 부작용으로 국내에서 사용되지 않는 설피린 성분이 포함된 의약품도 다수 발견됐다”며 “국가정보원 등과 공조해 신종 국제 범죄 단속을 확대해 나갈 방침”이라고 말했다.

한편 지난 한 해 마약류 사범은 감소세를 보였지만 국제 마약 조직이 몰래 들여오는 마약의 양은 큰 폭으로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9일 대검찰청이 발간한 ‘2018년 마약류 범죄백서’에 따르면 지난해 적발된 마약류 사범은 1만2613명으로 전년 대비 10.7% 줄어들었고, 밀수 사범은 521명으로 지난 2017년 대비 8.3% 증가했다.

박효정 기자  cammeray@hanmail.net

<저작권자 © 전국아파트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효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