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
부동산 시장 양극화 심화…대전 상승 주도상위 3곳 모두 대전, 최고 상승률 10.12%↑

최근 부동산 시장이 양극화 현상을 보이고 있다. 서울과 대전은 청약통장과 투자수요가 몰리면서 아파트 가격 상승이 이뤄지고 있지만, 지방 일부 지역에서는 그 반대로 침체되는 분위기다. 

대표적인 곳이 대전과 울산이다. 대전의 경우 아파트 공급 부족과 투자수요가 몰리면서 가격 상승세를 보이는 반면, 울산은 침체된 지역경제 탓에 부동산 시장이 맥을 못 추고 있다. 

부동산 큐레이션 서비스 경제만랩이 KB부동산의 주택가격현황을 살펴본 결과, 올해 1~10월 아파트 가격 상승이 이뤄진 지역은 총 67곳이었고, 하락 지역은 58곳으로 집계됐다. 이 중에서 올해 아파트 가격 상승률이 가장 높은 상위 3곳은 대전이었다.

대전 중구의 3.3㎡당 아파트 가격은 올해 1월에만 하더라도 825만원 수준이었지만, 10월에는 908만원으로 올라 10개월간 10.12% 상승률을 보이면서 올해 전국에서 가장 높은 아파트 가격 상승률을 기록했다. 

대전 유성구는 3.3㎡당 아파트 가격이 1월 1103만원에서 10월 1208만원으로 올라 9.52%, 대전 서구는 946만원에서 1027만원 상승해 8.57% 상승률을 보였다.

서울에서는 광진구가 아파트 가격 상승률이 가장 높았다. 올해 1월 광진구의 3.3㎡당 아파트 가격은 3220만원이었지만 10월에는 3455만원으로 올라 7.29%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아파트 가격 하락폭이 가장 높은 곳은 울산 북구로 확인됐다. 울산 북구의 1월 3.3㎡당 아파트 가격은 796만원 수준이었지만, 10월에는 728만원으로 내려가 8.60% 하락한 것으로 집계됐다. 같은 기간 울산 울주군은 826만원에서 760만원으로 7.99% 하락했고, 부산 강서구도 1220만원에서 1143만원으로 6.32% 낮아진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1~10월 전국 아파트 가격은 1월 1417만원에서 10월 1434만원으로 1.21% 상승한 것으로 조사됐다.

경제만랩 관계자는 “정부의 민간택지 분양가상한제로 시세차익이 높은 지역을 중심으로 아파트 쏠림현상이 지속될 것으로 보이며, 지역 간의 부동산 시장 분위기는 크게 달라질 것으로 전망된다”고 말했다.

신설아 기자  ss1814@hanmail.net

<저작권자 © 전국아파트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설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