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
지방 중소형 아파트 환금성 가장 높아지방 청약자들 중대형보다 중소형에 2배 이상 더 몰려

지방은 중소형 아파트 환금성이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실수요층이 탄탄한 강소도시들에서 중소형 거래 비중이 더욱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국토교통부 실거래가 자료에 따르면, 전국 전용 85㎡이하 아파트 매매 거래량은 전체 거래량의 86.42% 수준이다. 수도권 역시 전체 매매 거래량 중 전용 85㎡이하의 중소형 아파트 거래량이 82.76%이고, 5대 광역시는 89%인 반면, 지방 강소도시는 91.32%나 되는 것으로 조사됐다.

도지역의 경우 지난 2009년 중소형 아파트 거래량이 전체 거래량의 88.48% 수준으로, 수도권 84.7%, 5대광역시 85.59%와 큰 차이가 없었다. 하지만 10년이 지난 2019년에는 2.84%p 오른 91.32%로 중소형 아파트 거래량이 전체 거래의 대부분을 차지했다.

특히 지방 강소도시들의 중소형 아파트들의 매매거래 비중이 높게 나타났다. 전남 나주시 99%, 경북 김천시 96%, 충북 충주시 96%, 제주 서귀포시 95%, 충남 공주시 95%, 강원 속초시 94%, 경북 경산시 94%, 충남 논산시 93%, 강원 강릉시 93%, 전남 여수시 93%, 경북 구미시 92%, 제주시 91%, 충북 청주시 91%, 강원 춘천시 88%, 충남 당진시 87%, 전북 전주시 87%, 충남 천안시 85% 등의 지역들이 중소형 아파트 거래량 비중이 높았다.

이처럼 지방 강소도시에 있는 중소형 아파트의 환금성이 높은 이유는 대규모 산단이 위치해 일자리가 풍부하고, 젊은 수요층들이 많기 때문이다. 

여기에 최근 중소형 아파트들의 경우 알파룸을 비롯한 서비스면적이 넓어 중대형 같은 공간효율성까지 누릴 수 있다. 이러다 보니, 청약자들도 중소형 주택으로 많이 몰린다. 

올해 도지역으로 전용 85㎡이하에 청약을 넣은 청약자는 14만8,607명으로, 전용 85㎡초과에 청약을 넣은 청약자(7만2,741명)보다 2배가 넘는 수치를 기록했다. 

전라북도 전주시 완산구 태평동 123-19번지 일대에서는 이달 8일 ‘전주 태평 아이파크’가 견본주택을 개관하고 본격적인 분양에 나설 예정이다. 이 단지는 지하 2층~지상 25층, 12개동, 총 1,319세대로 구성되며, 이 중 전용면적 59~84㎡ 1,045세대를 일반에 분양한다. 

충청북도 청주시 흥덕구 가경동 320번지 일원에 들어서는 ‘청주 가경 아이파크 4단지’는 지하 2층~지상 28층, 2개동, 전용면적 84㎡ 총 209세대 규모다.

강원도 춘천시에서 롯데건설이 약사동 156-1번지 일원 약사지구 주택재개발 정비사업을 통해 ‘춘천 롯데캐슬 위너클래스’를 선보일 예정이다. 

고유 기자  kimss7890@hanmail.net

<저작권자 © 전국아파트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고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