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
내년 2월부터 부동산계약서에 중개수수료 기재한다국토부, 개정안 마련
복비 미리 정확하게 적어야
KBS NEWS 제공

내년 2월부터 공인중개사가 부동산 계약을 중개할 때 계약서 작성 단계에서 계약자와 중개수수료를 정해야 한다. 

국토교통부는 5일 이 같은 내용을 골자로 한 공인중개사법 시행령과 시행규칙을 최근 입법 예고했다고 밝혔다. 

우선, 공인중개사는 부동산 거래에 내는 수수료, 즉 복비를 계약서 작성 단계에서 계약자에게 정확하게 설명하고 확정해야 한다. 

부동산 수수료는 최대 요율만 정해져 있고 구체적인 요율은 거래 당사자와 중개사간 협의를 통해 정하게 돼 있으나, 최대 요율이 중개사가 받는 고정 요율인 것처럼 여겨지는 것을 막기 위한 조치다.

내년 2월부터 시행되는 새로운 ‘중개대상물확인설명서’에는 중개사가 법령과 지방자치단체 조례에 따른 최대 수수료율을, 계약자와 협의를 통해 수수료를 얼마로 정했는지 정확한 내용을 각각 기재하게 돼 있다.

서울에서 주택을 매매하는 경우 거래금액에 따라 5000만원 미만은 0.6%, 5000만∼2억원은 0.5%, 2억∼6억원은 0.4%, 6억∼9억원은 0.5%, 9억원 이상은 0.9%의 최대 요율이 적용된다.

이와 함께 내년 2월부터 감정원에 부동산거래질서교란행위 신고센터가 가동된다. 이는 최근 정부가 신고센터를 설치할 수 있는 근거 조항을 담아 개정된 공인중개사법이 시행된 데 따른 후속 입법이다.

중개 물건을 제대로 설명하지 않거나 그에 대한 자료를 제시하지 않은 경우 500만원의 과태료가 부과된다. 계약자에게 설명은 했는데 자료를 주지 않거나, 반대로 자료는 제시했지만 설명은 부실하게 한 경우 과태료는 각 250만원이다.

김지원 기자  dswldnjs@naver.com

<저작권자 © 전국아파트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지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