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보
서울시, 공항동 일대 ‘역세권 청년주택’ 들어서공공·민간임대 총 299세대
서울 공항동 역세권 청년주택 조감도 / 서울시청 제공

강서구 공항동에 역세권 청년주택 299세대가 들어선다. 이 일대는 김포공항과 인접해 있고 지하철 5호선 송정역과 9호선 공항시장역 인근에 위치한 교통 요충지다.

서울시는 공항동 일대를 역세권 청년주택 공급촉진지구로 지정하고 건축허가를 승인했다고 18일 밝혔다.

‘공항동 역세권 청년주택’은 40여년 된 기존 노후 근린생활시설을 없애고 총 연면적 1만9천884.34㎡ 규모의 지하4층~지상14층 주거복합 건축물로 건립된다. 공공임대 54세대, 민간임대 245세대로 총299세대가 들어설 예정이다. 또 지하4층~2층은 주차장, 지하1층~지상2층 근린생활시설, 지상3층~14층은 청년주택으로 구성된다.

강서구에 역세권 청년주택이 들어서는 것은 이번이 6번째로, 서울시내 25개 자치구 중 역세권 청년주택 최다 밀집 지역이 된다. 앞서 화곡동(2곳 629세대), 염창동(1곳 520세대), 등촌동(2곳 총 537세대)에서도 건축허가를 받고 역세권 청년주택 준공을 준비 중에 있다.

시는 민간 사업시행자들이 강서구의 우수한 교통 인프라와 마곡 글로벌 MICE 클러스터 구축 등 성장 잠재력을 높이 평가해 사업이 활발하게 이뤄지고 있다고 분석했다.

류훈 서울시 주택건축본부장은 “화곡동, 염창동, 등촌동에 이어 이번 공항동까지 강서구 일대에 역세권 청년주택이 확대되면서 지역 경제발전에 실질적으로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며 “대학생, 사회초년생, 신혼부부 등을 위한 양질의 주택을 공급해 청년 주거를 안정시키고 도심 주택난을 해소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효정 기자  cammeray@hanmail.net

<저작권자 © 전국아파트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효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