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이슈
인천 아파트서 일가족 등 4명 숨진 채 발견유서에 생활고·건강 악화 등 어려움 호소
KBS NEWS 제공

인천 한 임대아파트에서 생활고에 시달린 일가족 등 4명이 한꺼번에 숨져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20일 인천 계양경찰서에 따르면 전날 오후 12시 39분쯤 인천시 계양구 한 아파트에서 A(49)씨와 아들(24), 딸(20) 등 4명이 숨졌다. 나머지 한 명은 딸의 친구 B(19)씨로 부모님과 떨어져 몇 달 전부터 A씨 집에 같이 살던 것으로 파악됐다.

소방당국은 “극단적 선택을 암시하는 연락을 받고 찾아왔는데 문이 잠겨 있었다”는 A씨 지인의 신고로 출동해 숨진 이들을 발견했다.

사고 당시 A씨 집에서는 일가족이 쓴 것으로 추정되는 여러 장의 유서가 나왔다. 유서에는 경제적 어려움과 건강상 문제를 토로하는 내용 등이 담겨있던 것으로 확인됐다.

계양구는 “지난해 10월 A씨가 기초주거급여대상자로 선정됐다. 이후 최근까지 주거급여로 매달 평균 24만원을 지원받았다”고 설명했다. 

주거급여는 국민기초생활 보장법에 따라 주거 안정이 필요한 기초생활보장수급자에게 매달 지급된다.

구는 이어 “A씨가 몇 년 전 이혼한 뒤 자녀와 함께 생활해왔으나 실직한 이후 최근까지도 마땅한 직업을 찾지 못한 상황이었다”라면서 “숨진 아들과 딸도 무직 또는 휴학 중이라 소득이 없었을 것”이라고 말했다.

경찰은 이들이 극단적 선택을 한 것으로 추정하는 한편, 정확한 사인을 밝히기 위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시신 부검을 의뢰할 방침이다.

신설아 기자  ss1814@hanmail.net

<저작권자 © 전국아파트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설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