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건·사고
‘층간소음이 부른 비극’…이웃에 흉기 휘두른 뒤 투신자살아파트 관리사무소 측, 위·아래층 살면서 자주 말다툼해

아파트 층간 소음으로 갈등을 겪던 아랫집 주민이 윗집 부부에게 흉기를 휘두른 뒤 자신의 집에서 뛰어내려 스스로 목숨을 끊은 사건이 발생했다. 

24일 경기 일산서부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8시 45분쯤 고양시 일산 서구 탄현동 한 아파트 1층 엘리베이터 앞에서 18층에 사는 A(48)씨가 바로 위층에 사는 B(59)씨 부부에게 흉기를 휘둘러 얼굴과 뒷머리 등에 상처를 입혔다.

이후 A씨는 곧바로 엘리베이터를 타고 자신의 집으로 올라간 뒤 베란다를 통해 뛰어내려 숨졌다.

이들은 앞서 같은 엘리베이터를 타고 내려오면서 층간소음 문제로 말다툼을 벌인 것으로 확인됐다.

아파트 관리사무소 관계자는 “A씨가 평소 B씨 부부와 층간소음 문제로 심한 갈등을 겪었다”면서 “윗집에 찾아가 항의하기도 하고 심한 말다툼을 벌인 적도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전했다.

사건 당시 피를 흘리며 아파트 바깥으로 뛰어나오는 피해자들을 목격한 한 주민이 경찰에 신고했다. 이에 경찰은 구급차량 6대와 구급대원 15명과 함께 현장에 도착했다.

흉기에 찔린 B씨 부부는 곧장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으며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A씨가 층간소음 문제로 갈등을 빚던 B씨 부부를 공격하기 위해 흉기를 미리 준비했을 것으로 추정한다”면서 “B씨 부부가 안정을 취하는 대로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신설아 기자  ss1814@hanmail.net

<저작권자 © 전국아파트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설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