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
‘역세권 청년주택’ 시세 반값으로 나온다일부 분양 허용, SH가 선매입하는 방식

‘역세권 청년주택’의 청년·신혼부부 공공주택 비중이 최대 70%까지 늘어나고 임대료는 주변 시세의 절반 이하로 떨어진다. 이를 위해 민간사업자의 사업성과 자금 유동성을 높일 수 있도록 일부 분양이 허용되고 서울주택도시공사(SH공사)가 일부를 선매입하도록 하는 등 사업 방식이 바뀐다.

서울시는 ‘역세권 청년주택사업’ 시행 3년을 맞아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역세권 청년주택 2.0계획’을 26일 발표했다. 그동안 지적됐던 △고가 임대료 △초기투자비 회수 장기화 등에 따른 사업 참여 저조 △주거환경의 질 등의 문제를 개선하는 방안을 마련한 것이다.

먼저 시는 역세권 청년주택 중 청년과 신혼부부 주택의 비중을 40∼70% 수준으로 대폭 늘리고, 이를 모두 주변 시세의 50% 이하 임대료로 공급하기로 했다.

현재 역세권 청년주택에서 주변 시세의 30% 수준의 임대료로 공급되는 공공임대주택 비중은 전체 물량의 20%에 그친다. 나머지 80%는 민간임대주택으로 주변 시세의 85~95%의 임대료를 받는다. 이 같은 방안을 실현하기 위해 ‘SH공사 선매입형’과 ‘일부 분양형’을 도입하기로 했다.

‘SH 선매입형’은 민간사업자가 원하는 경우 총 주택연면적의 30%까지 SH가 미리 매입하는 방식이다. 이럴 경우 주변 시세의 30% 이하 임대료로 공급하는 물량이 전체의 20%
(공공 20%), 주변시세의 50% 이하 임대료로 공급하는 물량이 50%(선매입 30%+특별공급 20%)로, 전체 물량의 70%가 시세의 반값 이하로 공급될 수 있다.

사업자는 초기 자금을 일부 회수해 자금 유동성을 높이고 사업 리스크를 줄이는 대신 민간임대주택 특별공급 공급물량을 16%에서 20%로 늘리고, 임대료는 주변시세의 85%에서 50% 이하로 낮출 수 있게 된다.

‘일부 분양형’은 주택 연면적의 최대 30%까지 분양을 허용하되 총 주택물량의 40%(기존 공공주택 20%+민간특별공급물량 20%)를 주변 시세 대비 반값 이하로 공급하는 방식이다.

사업자는 초기 투자자금을 회수할 수 있어 사업여건이 개선되는 효과가 있다. 대신 SH 선매입처럼 민간임대주택 특별공급 물량을 16%에서 20%로 확대하고, 임대료는 주변시세의 85% 수준에서 50% 수준으로 낮추게 된다.

시 관계자는 “분양이 허용되더라도 분양가상한제 등이 적용돼 매매가격이 주변시세 이하로 낮게 형성하게 됨으로써 부동산 가격 상승 등 주변에 미치는 영향은 없을 것”이라고 예상했다.

 

박효정 기자  cammeray@hanmail.net

<저작권자 © 전국아파트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효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