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
오피스텔 10월 거래량 전년 대비 13.24% 증가금리 인하·규제 강화 속 반사이익 얻어

10월 오피스텔 거래량이 전년 대비 13.2%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기준금리 인하와 함께 분양가상한제 등 고강도 규제로 아파트 투자가 어려워지면서 아파트를 대신할 수익형 상품이 반사이익을 누리고 있는 것이다. 하지만 오피스텔 수익률은 여전히 약보합세를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

26일 수익형부동산 연구개발기업 상가정보연구소가 국토교통부 통계를 분석한 결과 올해 10월 오피스텔 거래량은 3284실로, 지난해 동월 2900실 대비 13.24%인 384실 증가했다. 

5억원이 넘는 고가 오피스텔 거래량도 늘어났다. 올 10월 5억원 이상 오피스텔 거래량은 105실로 지난해 84곳 대비 25% 증가했다. 10월에 거래된 5억원 이상 오피스텔이 가장 많은 지역은 105실 거래 중 74실 거래된 서울이었다. 이어 경기도 19실, 부산 8실 등의 지역이 뒤를 이었다.

지난달 가장 높은 가격에 거래된 오피스텔은 서울특별시 강남구 청담동에 위치한 피엔폴루스 오피스텔이며, 전용면적 133.72㎡ 매물이 24억 5227만원에 거래됐다.

반면 오피스텔 수익률은 약보합세를 기록 중이다. 한국감정원에 따르면 올해 10월 전국 오피스텔 수익률은 5.46%, 서울은 4.86%를 기록했다. 지난해 10월 수익률은 전국 5.46%, 서울 4.87%였다. 서울 오피스텔 매매가가 오르다보니 수익률이 소폭 떨어졌다.

오피스텔 투자를 염두에 두고 있다면 해당 지역 공급 물량을 눈여겨봐야 한다. 오피스텔 공급량이 줄고 있어 투자 지역을 잘 선택하면 적절한 수익을 거둘 수 있다는 분석이다. 

부동산114에 따르면 지난 한 해 동안 전국 오피스텔 입주물량은 7만7933실에 달했지만, 올해는 10월까지 6만518실로 줄었다. 서울도 지난해 1만4611실 공급됐지만, 올해 10월까지는 9745실만 공급됐을 뿐이다. 

조현택 상가정보연구소 연구원은 “오피스텔 공급은 2020년에도 이어질 것으로 예상되므로, 입지와 상품 구성에 따른 오피스텔 시장 양극화 현상은 더욱 심화될 것”이라고 말했다. 

신설아 기자  ss1814@hanmail.net

<저작권자 © 전국아파트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설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