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
아파트 매입, 30대가 40대 제쳤다30대 31.2%로 매입비중 1위, 40대 28.7%, 50대 19%

정부의 분양가상한제 발표 이후 연령대별로 30대가 서울 아파트를 대거 매입한 것으로 나타났다. 청약 가점 등에서 상대적으로 불리하다고 판단하고 아파트 구입에 나선 것으로 분석된다.

국토교통부와 한국감정원이 25일 발표한 지난달 매입자 연령대별 서울 아파트 거래 현황에 따르면 30대의 매입 비중이 31.2%로 전 연령대에서 1위를 차지했다. 28.7%인 40대와 19%인 50대를 가볍게 따돌린 수치다.

그동안 주택 매입 비중은 취학 자녀를 둔 40대가 가장 높았다. 지난달 전국 아파트 매입 비중에서도 40대가 29.3%로 24.3%인 20대보다 5%포인트 높다. 그러나 올해 4~7월 서울 아파트 매입 비중에서 1위를 차지한 40대는 8월에 들어서면서 30대에게 자리를 내줬다. 30대가 아파트 매입 비중에서 30.4%를 차지하면서 29.1%인 40대 매입 비중을 추월한 것이다.

30대는 3개월 연속 서울 아파트 매입 비중이 30% 이상을 웃돌고 있다. 이 밖에 20대 아파트 매입 비중도 3.1%를 기록하며 지난 5월 3.3% 이후 5개월 만에 3%대로 올라섰다.

이처럼 20·30대의 서울 아파트 매입 비중이 높아진 것은 정부의 청약제도 개편으로 청약가점 대상이 확대된 것과 주탁도시보증공사(HUG)의 분양가 규제로 ‘로또 아파트’가 늘어난 동시에 청약경쟁률도 치열해진 현상을 원인으로 보고 있다.

지난 7월부터 정부의 분양가 상한제 도입 계획이 공론화되자 청약가점에서 불리한 30대들이 상한제 아파트에는 당첨이 어려울 것으로 보고 적극적으로 기존주택 매입에 나선 것이다. 국민은행 부동산 플랫폼 ‘KB부동산 리브온’에 따르면 올해 상한제 적용 지역 중 청약가점이 최고점을 기록한 시기는 6~7월 초로, 당시 최저점이 68점, 평균 가점이 69.7점에 달했다.

청약가점은 무주택기간 32점, 부양가족수 35점, 청약통장 가입 기간 17점 등으로 산정된다. 여기서 69점은 부양가족 3명인 4인 가구가 무주택기간 15년, 청약통장 가입 기간 15년을 모두 채워야만 받을 수 있는 점수다. 30대 부부는 부양가족과 무주택기간이 다른 연령대보다 적어 청약 경쟁에서 불리할 수밖에 없다.

한편 아파트 매입 기준에서 30대는 직장과 가깝고 교통여건이 양호한 주거지를 선호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구별로 30대 매입 비중이 가장 높은 곳은 성동구로 43.3%에 달했으며, 이어 마포구가 37.3%, 관악구 37.3%, 중구 37.0%, 동대문구 36.3%, 강서구 36.1% 순이었다. 매매가격이 높은 강남권 등 학군 인기 지역은 40대의 매입 비중이 높았다.

김지원 기자  dswldnjs@naver.com

<저작권자 © 전국아파트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지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