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
올해 10월 서울 거주자, 광주 주택 싹쓸이매입량 688건 중 627건 남구에 집중

최근 저금리 기조가 이어지면서 마땅한 투자처를 찾지 못한 부동자금이 지방 부동산 시장에 쏠릴 것이라는 예상이 나오고 있는 가운데, 지난달 서울 거주자들의 광주광역시 주택 매입량이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다. 

27일 경제만랩이 한국감정원의 매입자거주지별 통계를 살펴본 결과, 올해 10월 서울 거주자가 광주시 주택을 매입한 거래량은 688건으로 2006년 한국감정원이 관련 통계를 작성하기 시작한 이후 월별 거래량으로는 역대 가장 높은 수치로 집계됐다. 이는 서울 거주자들이 광주 주택을 매입한 월 평균(105건) 거래량의 6.5배 수준이다. 

서울 거주자의 매입량 688건 중 광주 남구에서 매입한 것은 627건으로 전체의 91%를 차지했다. 이런 현상은 광주 남구에 대한 재평가가 이뤄지고 있다는 분석이다. 최근 아파트 가격이 주춤했던 남구 봉선동의 경우 광주의 핵심지역인데다 명문 학군이 집중돼 주거지역으로 선호도가 높다는 평가다. 

이런 이유로 미분양이 줄고 아파트 중위가격도 오름세다. 광주 미분양 주택 수는 지난해 9월 194세대에서 올해 9월 139세대로 28% 줄었고, 11월 광주 아파트의 중위가격은 1억 9772만원으로 전년대비 8.79% 상승해 5대 광역시 평균(1.95%)보다 높았다.

지난 20일에 분양한 광주 신규물량에는 1순위 청약접수에 4만 6524명이 몰리며 평균 46.06대 1의 청약경쟁률을 기록하기도 했다. 

오대열 경제만랩 리서치팀장은 “광주의 경우 최근 부동산 규제에 가로막힌 서울과 비교해 상대적으로 규제가 자유롭다는 장점이 있어 서울 거주자들의 원정 투자 수요가 증가하는 추세”라며 “그 중에서도 광주의 핵심지역인 남구 봉선동은 1980~1990년대에 지어진 구축 아파트들이 많아 새 아파트에 대한 기대감도 높다”고 분석했다.

박효정 기자  cammeray@hanmail.net

<저작권자 © 전국아파트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효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