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보
LH, 영구임대 입주민 복지 강화한다사회복지관협회 및 주택관리공단과 협력

LH(한국토지주택공사)는 3일 진주 LH본사에서 한국사회복지관협회, 주택관리공단과 함께 ‘임대주택 입주민 정신건강 증진 등 복지 향상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앞서 LH는 지난 9월 단지 특성에 따른 입주민 정신건강 관리사례를 공유하고 개선방향을 모색해 안전한 임대단지 주거환경을 조성하고자, 주택관리공단 및 영구임대단지 내 종합사회복지관 담당자들과 워크숍을 개최한 바 있다.

해당 워크숍의 연장인 이번 협약은 영구임대주택을 공급하는 LH와 단지관리를 담당하는 주택관리공단, 임대단지 내 사회복지관을 총괄하는 한국사회복지관협회 등 각 기관이 상호 협력해 입주민의 정신건강 및 복지 향상을 도모하기 위해 마련됐다.

이에 따라 △LH는 사회복지관‧주택관리공단 활동 지원 및 치료기관 등 유관기관과의 협력체계 구축을, △한국사회복지관협회는 입주민 상담, 사례관리, 치료연계 등의 서비스 제공을, △주택관리공단은 입주민 정보공유 및 복지관 프로그램 지원을 담당한다. 

아울러 각 기관은 공동 워크숍, 토론회 등 정례적 협의체계를 구축해 이번 협약에 대한 실효성을 확보하기로 했다.

LH는 현재 지역 내 정신질환자의 등록‧관리, 위기상황 응급개입, 치료연계 및 상담활동을 수행하고 있는 정신건강복지센터 81곳과 협력관계를 구축하고 있으며, 향후 대상기관을 더욱 확대할 계획이다.

변창흠 LH 사장은 “국민들의 삶에 실질적 변화를 주기 위해서는 주거안정 뿐만 아니라 종합적인 생활복지체계 구축이 필요하다”면서 “이번 협약을 통해 공공임대 입주민의 삶의 질을 높이고 임대주택에 대한 인식을 개선하는데 소중한 밑거름이 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박효정 기자  cammeray@hanmail.net

<저작권자 © 전국아파트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효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