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건·사고
“공동주택 바닥충격음 차단 확인제도 도입한다”건설연, 23일 토론회 개최…차단성능 향상 노력
23일 서울 서초구 aT센터에서 ‘공동주택 바닥충격음 사후성능 확인제도 도입방안 토론회’가 열렸다. / 한국건설기술연구원 제공

국내 공동주택 바닥충격음 차단 성능 향상을 위해 준공 전 사후 확인제도 도입이 검토되고 있어 관심을 모으고 있다.

사후성능 확인제도는 준공 단계의 공동주택 현장의 다수 세대에서 바닥충격음 차단성능을 측정하는 ‘사후관리’ 개념이다. 

현행제도는 실험실이나 현장 일부 세대에서만 바닥구조의 성능을 시험해 성능에 대한 인정을 부여하는 ‘사전인정’ 방식으로 운영돼 왔다.

한국건설기술연구원(건설연)은 23일 서울 서초구 aT센터에서 ‘공동주택 바닥충격음 사후성능 확인제도 도입방안 토론회’를 개최, 이 같은 방안을 논의했다.

건설연이 주관하고 국토교통부가 후원한 이번 토론회는 ‘바닥충격음 차단 사전인정제도’ 시행을 통해 나타난 문제점을 보완하기 위한 ‘사후성능 확인제도’에 대해 발표 및 토론이 진행됐다.

김경우 건설연 연구위원은 토론회에서 사후성능 확인제도 도입배경, 도입예정 시기, 사후측정 방법, 성능기준 등에 대해 발표했다. 

이어 방재시험연구원 정정호 책임연구원은 바닥충격음 성능등급과 관련한 국제표준 동향을 소개했다.

한승헌 건설연 원장은 “이번 토론회를 통해 사후성능 확인제도에 대해 시민단체, 건설업계, 연구기관, 측정기관 등으로부터 다양한 의견을 수렴하고, 이를 바탕으로 공동주택 바닥충격음 차단성능 향상에 더욱 기여할 수 있는 제도를 마련하기 위해 국토교통부와 긴밀히 협의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박효정 기자  cammeray@hanmail.net

<저작권자 © 전국아파트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효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