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보
옛 부산외대 부지에 청년주거단지 들어서지역경제 활성화 기대
23일 LH와 부산시가 부산외대 이전적지 개발을 위한 업무 협약을 맺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LH 제공

H(한국토지주택공사)는 23일 부산유라시아플랫폼에서 부산시와 ‘부산외대 이전적지 개발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부산 남구 우암동에 위치한 부산외국어대학교 부지는 13만2천㎡ 규모로, 지난 ’14년 캠퍼스 이전 후 주변 상권이 쇠퇴하기 시작했다. 

또 용도변경에 따른 개발이익을 공공기여금으로 납부해야 하는 ‘사전협상형 지구단위계획’이 적용되면서 민간기업 등의 사업성 확보가 쉽지 않아 개발이 부진했던 곳이다.

이에 LH는 시와 오랜 협의를 거쳐 공공기여금을 대폭 낮추는 대신, 옛 부산외대 캠퍼스에 다양한 공적기능을 접목, 공익성을 강화해 개발하기로 뜻을 모았다.

LH는 앞으로 해당 부지를 공공복합타운과 청년 일자리·주거단지로 조성해, 공동화 현상을 겪고 있는 남구 우암동 일대를 활력이 넘치는 곳으로 변화시킨다는 목표다.

세부적으로는 공공복합타운에 수소 R&D센터와 시 산하 공공기관을 유치하고, 주민재정착을 위한 순환형 임대주택과 청년층을 위한 행복주택 및 창업센터 등 청년을 위한 공간을 조성할 예정이다.

변창흠 LH 사장은 “지리적 이점과 역사·문화 콘텐츠, 창업 인프라를 잘 융합한다면 외대 이전적지 개발사업이 앞으로 부산의 균형개발을 촉진할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신설아 기자  ss1814@hanmail.net

<저작권자 © 전국아파트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설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