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라이프 음식
고려시대부터 먹어 온 별식, 만두COOK & RECIPE

만두는 신의 노여움을 잠잠케 만들었을 정도로 특별한 맛을 자랑하는 아주 오래된 요리이다. 밀가루 반죽을 동그랗게 오리고 고기와 채소를 섞은 소를 넣어 빚은 만두는 잔칫상 또는 제사상에 올리거나 겨울철에 즐겨 먹었던 별식이다. 

만두를 빚어서 장국에 넣고 끓인 것은 만둣국, 쪄서 국물 없이 먹는 것은 찐만두, 차게 식힌 장국에 넣은 것은 편수라고 불린다.

제갈량의 기지로 탄생한 만두

만두는 원래 중국 음식으로 제갈량에 의해 생겼다고 한다. 제갈량이 남만 정벌을 마치고 돌아가는 길에, 노수라는 강가에서 심한 파도와 바람으로 인해 발이 묶이고 말았다. 사람들은 노수에는 황신이라는 신이 사는데 그 신이 노한 것이니 마흔아홉 사람의 목을 베어 강에 던져야 무사히 강을 건널 수 있다고 했다. 하지만 억울한 생명을 죽일 수 없었던 제갈량은 밀가루로 사람의 머리 모양을 만들고 그 안을 소와 양의 고기로 채워 황신에게 제물로 바쳤다. 얼마 후 노수는 잠잠해졌는데 남만인들은 제갈량이 바친 음식 때문에 잠잠해진 것으로 생각하여 ‘기만하기 위한 머리’라는 뜻의 ‘만두(饅頭)’라고 부르기 시작했다. 그때부터 사람 머리 모양의 만두가 북방으로 전해져 오늘날 중국의 대표 음식 중 하나가 되었고, 우리나라와 일본으로 전해져 세 나라 국민 모두가 즐기는 별미 음식이 되었다.

 

고려시대 사람들도 열광한 만두의 맛

한식에서 만두의 기원을 이야기할 때는 고려시대 ‘쌍화점’이라는 속요가 자주 등장한다.

당시 위구르인(중앙아시아의 투르크계 민족으로 현재 중국의 신장 웨이우얼 자치구와 중앙아시아에 살고 있는 민족)이 고려에 들어와 만두를 파는 ‘상화가게’를 열었고 고려 사람들이 즐겨 먹었음을 알 수 있는 노래인데, 노래에 담긴 뜻이 퍽 노골적이다.

가사를 풀이하면 ‘어떤 여인이 만두가게에 만두를 사러 갔는데, 만두가게 주인인 몽골인이 손을 잡더라. 이 소문이 밖에 나돌면 가게의 꼬마 심부름꾼 네가 퍼뜨린 것으로 알겠다. 소문이 나면 다른 여인들도 그 자리에 가겠다고 할 게 아니냐. 거기 잔 곳은 참으로 아늑하고 무성한 곳이다’라는 뜻이라고 한다.

 

한여름의 별미, 편수

규아상이라고 불리는 편수는 원래 개성 지방에서 빚어 먹던 여름 만두다.

밀가루를 반죽해서 얇게 밀어 정사각형 모양으로 썬 다음 고기와 채소로 만든 소를 넣고 네 귀퉁이를 서로 붙여서 찐 후 차게 식힌 장국에 넣어 먹는다. 물 위에 조각이 떠 있는 모양을 닮았다고 해서 편수(片水)라는 이름이 붙었다.

 

RECIPE 

만두피 밀가루 1컵(100g), 물 1/3컵(70ml), 소금 약간
만두소 배추김치 2/3컵(100g), 돼지고기(다진 것) 150g, 당면 1/3줌(30g), 두부 50g, 
참기름 1작은술(5ml), 다진 파 1작은술, 다진 마늘 1작은술, 후춧가루 약간, 소금 약간

1. 만두피 재료를 볼에 치대어 만들어 30분간 숙성시킨다. 숙성시킨 반죽을 밀대로 밀어 지름 8cm의 둥근 모양으로 만두피를 만든다.

2. 당면은 끓는 물에 삶아서 찬물에 헹군 후 다진다. 김치는 물기를 꼭짜고 속을 털어내 다진다. 두부는 칼등으로 으깬 뒤 면보에 싸서 물기를 꼭 짠다. 볼에 만두소 재료를 넣고 골고루 섞는다.

3. 만두피 중앙에 만두소를 올리고 만두피 가장자리에 물을 묻혀 반으로 접어 눌러 잘 붙인다.

4. 김이 오른 찜기에 면보를 깔고 만두를 올려 10~15분간 찐다.

 

TIP
· 만두피가 눌러 붙지 않게 도마나 조리대 위에 덧 밀가루를 뿌려가며 만든다. 만두피는 가능한 한 얇아야 맛이 좋다.

전국아파트신문  @

<저작권자 © 전국아파트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국아파트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