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이슈
국세청, 탈루 의심자 257명 출처 조사국토부·금융위·금감원·행안부·서울시 등 32개 기관 합동
KBS NEWS 제공

소득이 전혀 없는 30대 여성이 고급빌라를 샀다가 국세청에 적발됐다. 이 여성은 부모로부터 증여받은 돈으로 빌라를 구매한 것으로 드러났다. 

24일 국세청은 이 30대 여성을 포함해 고가 주택을 산 257명의 자금 출처 조사에 나선다고 밝혔다. 

이번 조사 대상자에는 부모 등으로부터 돈을 빌려 아파트를 산 사람 중 소득이나 재산이 적어 사실상 증여로 의심되거나, 변제 능력이 부족한 탈루 혐의자 101명이 포함됐다. 나머지 156명은 수도권 및 지방 고가주택 취득자 중 자금 출처가 불분명하고 소득 탈루 혐의가 있는 주택 임대 법인 등도 있다.

국세청은 이번 조사 대상자 선정을 위해 지난 10월부터 국토교통부·금융위원회·금융감독원·행정안전부·서울시 등 32개 기관 합동으로 시행한 관계 기관 합동 조사에서 통보된 탈세 의심 자료와 최근 고가 아파트 취득자 자금 출처 자료 등을 분석했다.

관계 기관 합동 조사단은 지난 8월 이후 서울 전역의 3억원 이상 주택의 실거래 신고 내용과 매수자의 자금 조달 계획서를 확인해 531건의 탈세 의심 사례를 확인했다.

이번에 조사 대상자로 선정된 탈루 혐의자 중에는 부모 등으로부터 주택 구매 자금을 편법 증여받은 사례가 다수 포함됐다.

주요 사례는 △서울 주택을 구매하면서 취득 자금의 80%를 모친으로부터 받은 뒤 이를 ‘빌렸다’고 허위 신고한 한 20대 직장인 △부모 돈으로 고가 아파트를 취득하면서 부모 외에 친·인척 4인으로부터 자금을 분산 증여받은 것처럼 허위 신고한 한 미성년자 등이다.

김지원 기자  dswldnjs@naver.com

<저작권자 © 전국아파트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지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