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보
LH “올해 공공주택 15만호 공급하겠다”주거복지 현장 방문
임대주택 확대, 주거복지 서비스 강화 밝혀

LH(한국토지주택공사)는 서울남부권 마이홈센터를 새해 첫 현장으로 방문해 주거복지 현장을 점검하고, 공공임대주택 입주민들을 직접 만나는 시간을 가졌다고 6일 밝혔다.

이 자리에서 변창흠 LH 사장은 “그간 LH 출범 10년은 임대주택 확충에 중점을 둔 시기였다면, 향후 10년은 임대주택의 지속적인 확대와 더불어 지역분권형 주거복지체계 등 주거권 향상을 위한 주거복지 지원모델을 구축하고 본격 실행하는데 힘써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이를 위해 LH는 올해 공공임대주택 11만호, 공공분양주택 3만호 등 15만호 규모의 공공주택을 안정적으로 공급해, 최근 이어진 부동산시장의 불안에 적극 대응할 계획이다. 또 중소기업근로자 전용주택(1천호), 주거와 일자리를 연계한 소호형 주거클러스터(2천호) 공급 등으로 일자리 창출과 경제 활력을 꾀한다는 방침이다.

이날 간담회에 참석한 입주민 A(74)씨는 10년 전 비닐하우스에서 거주하다 마이홈센터와 복지기관의 긴급주거지원을 받아 LH 전세임대주택에 입주한 자신의 사례를 들면서 “나와 같은 처지에 있는 사람들 중 이런 주거지원 혜택이 있다는 것을 모르는 사람이 많다. 내가 받은 혜택이 좀 더 많은 사람에게 돌아갔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아울러 LH는 쪽방, 고시원 등 비주택거주자를 대상으로 지자체, NGO 등과 협력해, 현황조사와 주거복지서비스 안내에 나서는 한편, 오는 ’22년까지 공공임대주택 이주를 희망하는 1만3천만가구의 정착 전과정을 중점 지원할 예정이다. 

지난해 일부 영구임대단지에서 시범 운영된 주거복지 전문인력 배치사업은 올해부터 매입임대주택까지 확대되며, 건설·매입·전세임대 등 유형별로 산재된 입주민 지원서비스를 주거생활 서비스로 통합해, 조건에 관계없이 보편적인 서비스가 제공된다고 관계자는 말했다. 

변 사장은 “입주민들의 다양한 의견이 정책에 반영되고 소중한 주거권이 보장되도록 주거복지 전문기관으로서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김지원 기자  dswldnjs@naver.com

<저작권자 © 전국아파트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지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