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건·사고
아파트 화재로 부부 숨져…탈출한 아들은 부상경찰, 알코올중독 방화로 추정

새해 초부터 인천 한 아파트에서 불이 나 중년 부부가 숨지고 20대 아들이 다치는 사건이 발생했다.

2일 인천소방본부와 인천 서부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3시 17분쯤 인천시 서구 석남동의 한 아파트 4층에서 불이 나 집 안에 있던 A(50)씨와 그의 아내 B(47)씨가 숨졌다.

이 부부의 큰아들(21)도 대피 과정에서 거실 쪽 발코니에 매달렸다가 1층으로 떨어지며 부상을 입혀 인근 병원으로 이송됐다. 

또 작은 아들은 외출했다가 귀가하지 않아 화를 면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화재로 아파트 주민 7명이 대피했으며, 6명은 출동한 소방당국에 의해 구조됐다. 

불은 약 25분만에 완전히 꺼졌다.

경찰 조사에서 A씨 부부 큰아들은 “새벽에 아르바이트를 마치고 귀가해 잠을 자려는데 옷에 불이 붙은 아버지가 방으로 들어오며 ‘불이야’라고 소리쳤다”며 “깜짝 놀라 거실 발코니 창문으로 뛰어내렸다”고 진술한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은 평소 공황장애와 알코올중독 증세를 보이던 A씨가 자신의 몸에 스스로 불을 질러 화재가 발생한 것으로 추정하는 한편,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하기 위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이들 부부의 시신 부검을 의뢰할 방침이다.

경찰 관계자는 “큰아들은 4층에서 매달렸다가 떨어졌으나 크게 다친 곳은 없어 병원에서 퇴원한 상태”라면서 “여러 가능성을 열어두고 수사를 진행하고 있다”고 말했다.

신설아 기자  ss1814@hanmail.net

<저작권자 © 전국아파트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설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