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건·사고
‘아파트 관리사무소 직원 극단적 선택’ 경찰, 관리비 횡령 의혹 수사 나섰다비대위, 숨진 직원 포함 7명 고소
KBS NEWS 제공

서울의 한 아파트에서 관리사무소 소장과 경리직원이 연이어 숨진 가운데, 경찰이 해당 아파트의 관리비 횡령 의혹에 대한 수사에 착수했다.

서울 노원경찰서는 지난 2일 서울시 노원구 A아파트 비상대책위원회(이하 비대위)로부터 횡령 혐의의 고소장을 접수했다고 4일 밝혔다.

고소대상은 지난달 잇따라 극단적 선택을 한 관리사무소장과 경리직원 및 아파트 동대표 4명 등 모두 7명인 것으로 알려졌다.

비대위 관계자는 “아파트 노후시설 보수공사를 위해 일부 관리비를 모아두는 장기수선충당금에서 7억여원이 사라진 사실을 확인했다”며 “다른 명목의 관리비에도 이 같은 횡령이 있었는지 파악 중”이라고 전했다. 

경찰 관계자는 “아직 수사 초기단계로 고소인 조사도 진행되지 않은 상태”라면서 “사망한 피고소인 2명에 대해서는 현행법상 공소권이 없어 수사를 어떻게 진행할지 검토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이와 관련, 노원구는 회계사 및 주택관리사 등 전문가를 초빙해 해당 아파트 관리비 전반에 대한 회계감사를 진행할 계획이다.

앞서 지난해 12월 26일 해당 아파트 관리사무소 경리직원으로 근무하던 50대 여성이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됐으며, 나흘 뒤인 30일 관리사무소장도 아파트 지하실에서 극단적 선택을 한 것으로 밝혀졌다. 

당시 경찰은 이들에 대해 “타살 혐의점이 없다”고 결론지었고, 주민들은 최근 아파트 관리비 횡령의혹을 제기하며 비대위를 꾸려 진상조사에 나섰다.

김지원 기자  dswldnjs@naver.com

<저작권자 © 전국아파트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지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