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이슈
‘그것이 알고 싶다’ 음원 사재기 의혹 재점화의혹 받는 가수들 억울함 호소가요계 자정 목소리 커져
KBS NEWS 제공

SBS ‘그것이 알고 싶다’ 방송 이후 가요계에 다시 음원 사재기 의혹이 재점화하고 있다. 닐로, 바이브 등 사재기 의혹을 받는 가수들은 “방송에서 해명했으나 오해를 불러올 수 있게 편집됐다”며 억울함을 호소했고, 방송을 본 현아, 솔비 등은 잇따라 SNS에 글을 남기며 각성을 촉구했다. 

닐로의 소속사인 리메즈엔터테인먼트는 5일 ‘그것이 알고 싶다’와 관련해 유감을 표시했다. 리메즈 측은 “2018년 4월 소속 가수의 곡이 음원 차트 1위를 한 시점부터 지금까지 사재기 루머에 시달리고 있다. 그런데 방송에서 실체 없는 의혹 제기로 더욱 심각한 마녀사냥을 당하고 있다”면서 “실제 사재기가 있고 실행자가 있다면 ‘카더라’식 제보를 받은 그분들의 실체를 더욱 명확히 밝혀 달라. 저희와 대체 어떤 연관성이 있기에 교묘하게 편집해 보도했는지, 연관성이 없다면 정정보도를 요청한다”고 반박했다. 

바이브도 같은 날 보도자료 통해 “‘그것이 알고 싶다’에서는 각종 의혹을 해명한 내용이나 자료 등은 공개되지 않았고, 오해를 불러올 수 있게 편집됐다”고 말했다. 

방송 중 소속사 보이그룹인 뉴이스트의 이름이 노출된 플레디스엔터테인먼트 측도 “당사는 음원 사재기와 관련된 어떠한 불법·부정행위도 하지 않았음을 명확히 밝힌다. 방송 화면에 그룹 실명이 그대로 노출된 부분에 대한 제작 과정의 실수 인정·사과와 다시 보기 등의 정정을 요청한다”고 밝혔다. SBS ‘그것이 알고 싶다’는 4일 ‘조작된 세계, 음원 사재기인가? 바이럴 마케팅인가?’편을 통해 음원 사재기 세력의 존재 가능성을 다시 추적했다. 시청률은 평소와 비슷한 5.5%였으나 방송 직후 가요계에는 지난해 말에 이어 또 한번 거센 후폭풍을 초래했다.

박효정 기자  cammeray@hanmail.net

<저작권자 © 전국아파트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효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