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
올해 분양시장 31.5만 가구 쏟아진다3000가구 이상 매머드급 재건축 12단지 예정

올해 전국의 아파트 공급물량이 31만 가구를 넘어설 것으로 전망되는 가운데 분양예정단지 299개 단지 중 12개 단지가 3000가구 이상을 공급하는 대단지인 것으로 나타났다. 민간택지 분양가 상한제 적용지역에서 분양되는 아파트는 51개 단지, 7만가구에 이를 것으로 집계됐다. 

6일 직방이 발표한 2020년 분양예정 아파트 전망 자료에 따르면 올해 전국에서 31만4328가구의 아파트가 공급될 예정이다. 

수도권에서 19만8503가구가 분양 준비 중이며, 경기도가 9만5414가구로 가장 많은 공급이 계획돼 있다. 지방에서는 11만5825가구의 분양이 계획돼 있으며, 대구시가 2만3844가구로 가장 많은 공급이 이뤄질 전망이다. 서울시와 경기도에서 각각 4개단지, 인천시와 부산시에서 각각 2개단지가 계획돼 있다. 

2020년은 민간택지 분양가상한제 적용지역에서 분양하는 수도권 재개발, 재건축 아파트의 청약열기가 뜨거울 것으로 기대된다. 분양가상한제 적용지역에서 분양되는 아파트는 51개 단지, 7만2502가구이며, 이 중 4월까지 분양하는 단지는 11개 단지 2만6048가구다. 

직방 관계자는 “전체 분양예정 물량 중 36%가 4월 이전 분양으로 예정돼 있고, 나머지 64%는 4월 이후나 분양일정 미정을 계획할 것으로 전망돼 분양가 상한제 시행 이후에도 급격한 공급감소 현상이 나타나지는 않을 것으로 보인다”고 전망했다.

올해는 분양가상한제 적용에 따른 분양가 인하효과도 주목된다. 분양가가 인하되면서 시세와의 차이가 커지면 청약시장이 과열될 가능성이 높다. 분양가상한제 적용과 주택도시보증공사(HUG)의 ‘고분양가 관리지역’ 분양가 상한기준 강화로 입지 좋은 단지들이 매력적인 분양가로 공급될 것으로 기대된다.

한편 직방의 2019년 분양시장 결산에 따르면 2019년에는 총 29만5666가구가 분양됐다. 수도권에서 15만7759가구, 지방에서 13만7907가구가 분양했다. 수도권은 경기도에서 8만7927가구가 분양돼 가장 많은 공급이 있었으며, 기타 지방에서는 대구시(2만7141가구), 부산시(2만1374가구), 광주시(1만4246가구)의 순으로 나타났다.

박효정 기자  cammeray@hanmail.net

<저작권자 © 전국아파트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효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