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
김현미 “아파트 가격 담합 강력단속”국토부 확대간부회에서 지시 “장관 오래하게 될것 같아” 언급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 / 국토부 제공

최근 총선 불출마 선언을 한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이 새해를 맞아 6일 확대간부회의를 열고 “아파트 가격 담합 행위를 강력하게 단속하라”고 지시했다. 

국토부에 따르면 김 장관은 이날 정부세종청사에서 소속 실·국장, 전국 지방국토관리청장 등 소속기관장을 소집해 확대간부회의를 열고 향후 정책 과제를 점검했다. 

김 장관은 “장관을 오래하게 될 것 같다”며 “이제는 정말 국민만 바라본다는 생각으로 열심히 일하자”고 말했다. 

2017년 6월 취임한 김 장관은 올해 6월이면 취임 3년을 채운다. 9월 이후까지 장관직을 유지하면 이명박 정부에서 3년 3개월간 재임한 정종환 당시 국토해양부 장관의 최장수 장관 기록을 깨게 된다. 

특히 김 장관은 아파트 투기세력에 대한 강력한 의지를 드러내며 “아파트 가격 담합은 시장 질서를 어지럽히는 행위”라고 말했다. 또한 일부 지역에서 나타나고 있는 집값 담합 행위에 대해 강력한 대처를 주문했다. 

최근 일부 아파트 주민들이 ‘얼마 이하로는 집을 팔지말자’는 내용의 글을 온·오프라인에 올리고 인근 중개업소를 압박하고 있는 것이 밝혀짐에 따라 정부가 강력 단속을 시사한 것으로 보인다.

김지원 기자  dswldnjs@naver.com

<저작권자 © 전국아파트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지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