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
신혼희망타운 분양 건축비, 공공분양 아파트 보다 높아정동영 대표 “천차만별 건축비 공사비 내역공개 필요”
신혼희망타운 분양가분석 기자회견 / 경실련 제공

문재인 정부가 신혼부부의 주거안정을 위해 저렴하게 공급하겠다던 신혼희망타운 분양 건축비가 기존 공공분양 아파트보다 오히려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사회에 첫발을 내디뎠지만 아직 내 집 마련 자본금이 부족한 신혼부부에 오히려 더 비싼 건축비를 받는 것은 공기업이 땅값을 낮추는 대신 건축비를 높여 이익을 내려는 것이란 지적이다. 

6일 민주평화당 정동영 대표가 한국토지주택공사(LH)로부터 받은 신혼희망타운 및 공공분양 공급현황 자료에 따르면, 신혼희망타운은 13개 단지 8779가구로 분양 5841가구, 임대(행복주택) 2938가구가 공급됐다.

평당 건축비는 715만원인데, 공공분양아파트 건축비 652만원과 비교하면 63만원이 비싸다. 

특히 8개 아파트 건축비가 700만원이 넘어 저렴한 공공주택이라는 말이 무색하다. 최근 3년간 분양한 20개 일반 공공분양의 경우 700만원이 넘는 아파트는 하남감일 A4(703만원)·B3(761만원)·B4(772만원) 등 3개 단지에 그쳤다. 이들 20개 공공분양 아파트의 평균 건축비는 652만원으로 하남감일 B4가 가장 높았고, 영천문외1이 591만원으로 가장 낮았다. 

같은 시기 같은 지역에서 공급한 아파트끼리 비교해도 신혼희망타운 건축비가 더 비쌌다. 

정 대표가 국정감사와 경실련 등의 자료 원가 내역 자료를 토대로 추정한 공사비는 450만∼500만원 수준이다. 이를 기준으로 했을 때 신혼희망타운 건축비는 최대 300만원까지 부풀려진 셈이다. 

신혼희망타운 사이에서도 건축비 편차가 컸다. 위례 신혼희망타운이 793만원으로 가장 높았고 완주삼봉이 596만원으로 가장 낮아 신혼희망타운내에서도 200만원이 차이가 났다. 25평 기준 한 채당 5000만원이 비싼 셈이다.

토지비의 경우 지역마다 가격이 편차가 클 수밖에 없지만 중대형 평형도 아니고 고가 아파트도 아닌 신혼부부를 위한 소형 아파트의 건축비가 평당 200만원까지 차이나는 것은 분양원가를 허위 공개했거나 분양가를 높이기 위해 건축비를 부풀린 것이란 게 정 대표의 주장이다.

정 대표는 “문재인정부 출범 이후 2억원이 넘게 상승한 서울 아파트값으로 수많은 청년이 내 집 마련의 꿈을 포기했다”며 “그런 청년에게 저렴하게 공공주택을 공급해야할 공기업이 오히려 기존 아파트보다 비싼 건축비로 분양가를 낮추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희망타운끼리도 천차만별인 건축비와 분양원가가 제대로 된 것인지 검증하기 위해 공공분양 아파트의 상세한 공사비내역 공개가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김지원 기자  dswldnjs@naver.com

<저작권자 © 전국아파트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지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