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
아파트 전세 ‘숨고르기’ 들어가나하반기 1억∼2억원 뛴 대치동 은마아파트 호가, 소폭 하향 조정
서울 아파트 전경 / 전국아파트신문 DB

지난해 하반기부터 불안했던 서울 아파트 전셋값 상승세가 잠시 숨고르기 양상을 보이고 있다. 

다만 정부 규제로 주택 매수보다 전세로 돌아선 수요가 늘어난 데다 일부 집주인들이 급증한 보유세 부담을 전셋값에 전가하려는 움직임도 있어, 전세 불안이 올 한해 주택의 뇌관으로 작용할 가능성이 크다고 전문가들은 예상한다. 

6일 부동산 중개업소들에 따르면 지난해 말 교육제도 개편 등으로 학군 수요가 대거 몰렸던 강남·목동 일대의 전세시장이 연말·연초 전세수요 감소로 소강상태를 보이고 있다. 

지난해 하반기에만 전셋값이 1억∼2억원가량 뛰며 고공행진을 했던 강남구 대치동 은마아파트는 새해 들어 호가가 소폭 하향 조정되는 모습이다.

작년 말 6억8000만원까지 계약되며 7억원을 호가하던 이 아파트 전용면적 84㎡ 전셋값은 지난주 들어 6억7000만∼6억8000만원으로 다시 내려왔다. 지난해 11월부터 전셋값이 1억∼1억5000만원 이상 급등하고 전세물건이 품귀현상을 빚었던 목동 일대도 연초 분위기 등과 맞물려 일단 추가 상승세는 멈췄다. 

서울 송파구 잠실 일대도 전셋값 상승세가 주춤해졌다. 이곳은 지난해 말부터 다시 급증하고 있는 강동구의 새 아파트 입주 영향도 받고 있다. 송파구 잠실 리센츠 전용 84㎡의 경우 11억원이던 전세 물건이 나가지 않자 10억7000만원으로 낮춰 내놓고, 10억5000만원 전세는 10억4000만원으로 낮추는 등 최근 1000만∼3000만원씩 내린 전세물건이 나오고 있다. 

시장 전문가들은 일단 서울지역 전셋값 상승세가 봄 이사철 수요가 본격적으로 움직이는 설 연휴 전까지는 다소 진정세를 보일 수 있다고 예상한다. 그러나 연초 일시적인 안정세가 끝나고 봄 이사철 수요가 본격적으로 움직이는 설 이후에는 전셋값이 다시 불안해질 수 있다고 전망했다.

잠원동의 한 중개업소 대표는 “내년에 종부세와 재산세로 2500만원가량을 부담해야 하는 집주인이 일단 보유세 부담을 위해 전셋값을 시세보다 5000만원 높게 내놓겠다고 하더라”며 “통상 보유세 부담이 늘면 월세로 전가되지만, 보유세가 기하급수적으로 늘면서 보증금 전액을 월세로 돌리지 못하는 집주인들이 전셋값을 올려 받으려고 하면 전셋값에 영향을 줄 것”이라고 말했다.

김지원 기자  dswldnjs@naver.com

<저작권자 © 전국아파트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지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