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
강남 ‘로또 청약’…가점 79점으로 치솟아당첨되면 수억원의 시세 차익 있다는 기대심리 때문
KBS NEWS 제공

12‧16 부동산 대책 이후에도 서울 강남아파트 청약과열 양상은 수그러들지 않고 있다. 청약 경쟁률이 최고 수백 대 1에 달하고 당첨가점도 만점(84점)에 가까울 정도로 치솟고 있는 상황이다. 

투기과열지구 등 규제지역 내 1순위 자격 요건을 강화하고 가점제를 대상으로 시행하면서 당첨 확률이 낮아졌지만, 강남권 신규 분양 아파트 단지를 중심으로 시세 차익이 수억원에 이르면서 로또 청약에 대한 기대감이 더 높아지고 있는 모양새다. 

12‧16 부동산 대책 이후 강남권 재건축 단지로는 처음 분양한 강남구 개포동 개포프레지던스자이 아파트 청약 당첨가점은 최고 79점을 기록했다. 

금융결제원 아파트투유에 따르면 개포프레지던스자이의 전용면적 59㎡B·114㎡B에서 최고 당첨가점 79점이 나왔다. 무주택 기간 15년 이상(32점), 부양가족이 6명 이상(35점), 청약통장 가입 기간 15년 이상(17점)이어야 나오는 만점(84점)과 불과 5점 차이인 셈이다. 

대출 강화로 수요자가 몰리지 않을 것이라는 정부의 기대와 달리 강남 지역 청약시장에도 예비 청약자들이 대거 몰렸고, 당첨 가점도 치솟은 것이다. 결국 정부의 규제에도 강남 신규 분양 아파트는 여전히 투자가치가 있다는 반증인 셈이다. 

일각에서는 정부가 강남 집값을 잡기 위해 각종 대책을 내놓고 있지만, 일부분은 오히려 호재로 작용했다는 분석마저 나오고 있다. 주택도시보증공사(HUG)의 규제로 분양가가 시세보다 낮은데다, 분양가 상한제 시행 발표 이후 신규 주택 공급 축소 우려와 당첨만 되면 수억원의 시세 차익을 챙길 수 있다는 기대심리가 맞물리면서 강남 지역 청약 열기를 끌어올렸다는 것이다. 아울러 저금리 기조가 길어지면서 마땅한 투자처를 찾지 못한 현금 보유 고가점 청약 대기자들이 비교적 안전자산이자 수요가 많은 강남아파트 청약 시장에 몰렸다. 

때문에 주택시장에서는 강남 청약 시장이 현금부자들만 참여할 수 있도록 바뀌었다는 비판도 나오고 있다. 자금력을 갖추고 있는 현금부자만 아니면 청약 자체가 불가능한 구조이기 때문이다. 현재 정부의 부동산 대책으로 인해서 아파트 계약금과 중도금, 잔금을 현금으로 가지고 있어야 한다. 

전문가들은 민간택지 분양가 상한제 아파트가 본격적으로 등장하는 오는 4월 이후 시세차익이 높은 강남지역 청약 열풍이 더욱 거세질 것으로 내다봤다. 이와 함께 당첨 가점을 갖추고 있는 현금부자들이 강남권 주요 신규 분양 단지 청약을 독점하는 현상도 발생할 수 있다고 진단했다.

박효정 기자  cammeray@hanmail.net

<저작권자 © 전국아파트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효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