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
서울 주택청약종합저축 가입자 사상 첫 감소가입자 수 적은 수도권으로 주소 옮겼을 가능성 커

지난해 말 서울지역 주택청약종합저축 가입자 수가 사상 처음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22일 금융결제원 집계에 따르면 지난해 12월 말 기준 서울지역 주택청약종합저축 전체 가입자 수는 589만8천345명으로, 지난해 11월 590만221명에 비해 1천876명이 감소했다.
2009년 5월 주택청약종합저축 출시 이후 서울지역의 주택청약종합저축 가입자 수가 줄어든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서울과 달리 지난달 인천·경기 가입자 수는 758만2천363명, 5대 광역시는 484만1천288명, 기타지역은 534만105명으로 모두 작년 11월과 비교해 소폭 증가했다. 
전국 가입자 수도 총 2천375만6천101명으로 전월보다 4만1천272명이 늘었는데 서울만 줄어든 것이다. 
이에 대해 주택도시보증공사(HUG)의 분양가규제로 서울지역이 새 아파트 당첨이 사실상 어려워지자 20·30세대가 통장을 해지하는 등 일부 이탈 수요가 발생한 게 아니냐는 해석이 나오고 있다. 
9억원 초과 아파트의 중도금 대출금지에 이어 12·16대책으로 15억원 초과대출이 전면 중단되면서 주택담보대출을 받아 분양대금을 마련하기 어려워졌고, 분양가 상한제 대상 지역이 서울 요지로 확대되면서 앞으로 서울지역에 새 아파트 공급이 줄어들 것이라는 우려가 작용했다는 분석도 있다. 무엇보다 서울지역 통장가입자가 과천·하남 등 상대적으로 통장가입자 수가 적어 당첨 확률이 높은 수도권으로 주소를 옮겼을 가능성이 크다.
정부는 오는 3월부터는 분양가 상한제 주택과 규제지역 내 아파트 당첨 시 재당첨 제한기간도 종전 5년에서 투기과열지구는 10년, 조정대상지역은 7년으로 각각 강화할 예정이다.
이 때문에 국토교통부는 과천과 광명·하남 수도권 일부 투기과열지구와 공공택지의 위장전입 등을 막기 위해 지역 1순위 자격요건을 종전 1년 이상 거주에서 2년 이상 거주로 늘리는 내용의 주택공급에 관한 규칙 개정안을 입법 예고한 상태다.
금융결제원 관계자는 “수도권 가입자 수가 전체적으로 증가한 가운데 서울만 줄어든 것으로 미뤄 볼 때 통장 해지 수요도 있겠지만 1순위 당첨 확률을 높이려고 주소지를 수도권 등으로 이전했을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고 말했다.

박효정 기자  cammeray@hanmail.net

<저작권자 © 전국아파트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효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