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
표준단독주택 공시가 4.47% 상승최근 10년간 상승률(4.41%)과 비슷한 수준
전국아파트신문 DB

올해 전국 22만채의 표준단독주택 공시가격이 작년보다 4.47% 상승했다. 
국토교통부는 올해 1월 1일을 기준으로 한 표준단독주택 22만채에 대한 공시가격을 22일 공시했다. 22만채 표준단독주택 중 14만2000채는 도시지역에, 7만8000채는 비도시지역에 분포하고 있다. 
전국 표준주택 공시가격 변동률 4.47%는 작년(9.13%)의 절반 수준으로 축소됐다. 최근 10년 간 평균 변동률(4.41%)과 유사한 수준이다. 
지역별로 서울(6.82%), 광주(5.85%), 대구(5.74%) 등 순으로 상승했고 제주(-1.55%), 경남(-0.35%), 울산(-0.15%) 등은 하락했다.  
시·군·구별로 봤을 때 8% 이상 오른 곳은 서울 동작구(10.61%)와 성동구(8.87%), 마포구(8.79%), 경기 과천시 등 4곳이다. 6%∼8% 오른 곳은 서울 영등포구, 용산구, 대구 중구, 광주 광산구, 경북 울릉군 등 23곳이다. 
전국 평균치인 4.47%에서 6% 미만의 상승률을 기록한 곳은 부산 해운대구, 대구 남구, 광주 서구 등 47곳이다. 
전체 표준단독주택 공시가격의 현실화율(시세반영률·공시가)은 53.6%로 작년(53.0%)에 비해 0.6%포인트 높아졌다. 
표준단독주택 공시가격은 국토교통부와 부동산공시가격 알리미 홈페이지, 주택이 있는 시·군·구의 민원실에서 오는 23일부터 내달 21일까지 열람하고 이의신청할 수 있다.
국토부는 접수된 이의신청에 대해 재조사·산정하고 중앙부동산가격공시위원회 심의를 다시 거쳐 3월 20일 최종 공시하게 된다.
한편 국내 최고가 표준 단독주택인 이명희 신세계그룹 회장의 서울 한남동 자택의 공시가격은 지난해보다 7억1천만원(2.6%) 오른 277억1천만원이었다. 2위는 이해욱 대림그룹 회장의 서울 삼성동 집으로 11억8천만원(7.1%) 상승한 178억8천만원이었다. 

고유 기자  kimss7890@hanmail.net

<저작권자 © 전국아파트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고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