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
올해 서울아파트 입주물량 12년 만에 최다2008년 5만3929세대 이후 가장 많아
서울 종로구 아파트 전경 / 전국아파트신문 DB

올해 서울 아파트 입주예정물량이 최근 12년 중 가장 많을 전망이다. 
집구하기 사이트인 ‘직방’에 따르면 2020년에 서울에서 총 46개 단지 4만1104세대가 입주를 앞두고 있다. 이는 지난 2008년 5만3929세대가 입주한 이후 가장 많은 물량이다.
강동, 양천, 은평 등 총세대수 2000세대 이상의 메머드급 단지가 입주를 앞두며 물량이 증가했다. 단지 평균 규모는 894세대로, 최근 5년 평균치(546세대)를 크게 넘어선 수치다. 
이에 비해 전국 아파트 입주예정물량은 총 27만2157세대로, 2018년(39만3426세대)이후 2년 연속 감소하며 전년(31만8016세대)대비 14% 가량 줄어들었다.  
권역별로는 수도권 14만3651세대(-9%), 지방이 12만8506세대(-19%) 입주한다. 수도권은 서울이 4만1104세대(1%), 인천 1만4921세대(8%) 공급되며 입주물량이 소폭 늘어난다. 경기는 8만7626세대 입주하며 전년대비 16% 가량 감소하지만 성남, 김포, 시흥, 안산 등지에서 메머드급 단지들이 입주해 눈길을 끈다. 지방은 울산 1418세대(-86%), 제주 151세대(-84%), 세종 4062세대(-54%) 등이 지난 해 보다 19% 가량 입주예정물량이 줄어들 전망이다.
2000세대 이상의 입주예정단지는, 서울에서는 고덕아르테온(4066세대), 목동센트럴아이파크위브(3045세대), 경기는 성남에서 산성역포레스티아(4089세대), 안산 그랑시티자이1차(3728세대) 등이 있다. 지방은 대전 e편한세상대전에코포레(2267세대), 광주에서 광주그랜드센트럴(2336세대), 천안 두정역효성해링턴플레이스(2586세대)가 올해 입주를 준비 중이다.
함영진 직방 빅데이터랩장은 “대입 정시 확대, 9억원 이상 주택 보유시 전세대출 회수 등의 이슈로 최근 서울 전세시장이 들썩이고 있다”면서 “이런 상황에서 올해 서울 입주물량이 비교적 많다는 것은 지금 나타나는 전세시장의 불확실성을 그나마 달랠 수 있는 희소식”이라고 밝혔다.

박효정 기자  cammeray@hanmail.net

<저작권자 © 전국아파트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효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