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이슈
교육부, 각 대학에 “4주 이내 개강 연기” 권고원격수업과 집중이수제 적극 활용계획
KBS NEWS 제공

교육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산 우려가 커짐에 따라 대학들 에게4주이내개강연기를권고했다.이에따라중국인유학생이 많은 서울 소재 대부분 대학은 개강을 1~2주 연기할 것으로 보인다.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5일 오후 정부서울청사 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관련 대학 대책을 발표했다. 앞서 교 육부는이날오후1시부터대학관계자들과함께회의를열고대 학 유학생 대책 등을 집중 논의했다.

교육부는 4주 이내 대학 자율로 개강 연기를 권고하고, 1학기 에는 원격수업과 집중이수제를 적극 활용해 2학기 학사 일정에 차질이 없도록 하라고 했다. 또 필요시에는 수업을 2주 이내에서 감축하고 수업 결손은 보강, 원격수업 등으로 보완하도록 했다. 단개강연기나수업감축을하더라도1학점당15시간의이수시 간은 준수하도록 했다.

졸업식과 오리엔테이션 등 집단 행사는 가급적 자제하고 연기 나 철회하라고도 권고했다. 교육부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산 방지를 위해 필요한 방역 물품과 온라인강의 제작비용 등 대학 에서추가소요되는비용을지원하기위한재정지원방안도검 토하기로 했다.

국내 대학의 중국인 유학생은 2019년 기준으로 7만1067명으 로 전체 유학생 중 44.4%를 차지한다. 중국인 유학생이 많은 대 학은 경희대(3839명), 성균관대(3330명), 중앙대(서울·3199명) 등대부분서울소재대학들이다.유학생들은3월개강에앞서2 월 중순부터 대거 입국할 전망이다. 대학 기숙사 입소는 대부분 2월 마지막주에 몰려있다.

박효정 기자  cammeray@hanmail.net

<저작권자 © 전국아파트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효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