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
아파트 환기시설 필터에 곰팡이 득실

소비자원 조사, 수도권 아파트 24개소 중 20곳 불량
관리사무소, 설비 사용·관리 안내 의무화 시급
환기설비 필터 권장 교체주기 3~6개월 지켜야

 

2006년부터 100세대 이상 아파트에 환기설비 설치가 의무화됐지만, 환기설비 필터교체가 제때 이뤄지지 않아 주의가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한국소비자원은 6일 수도권 아파트 24개소에 대한 안전실태조사 결과, 조사대상 20곳의 환기시설 필터 모두 최소 2년에서 최대 9년까지 교체되지 않아 먼지가 다량 쌓여 있었고, 심한 경우 곰팡이가 확인되어 위생에도 문제가 있었다고 밝혔다. 
또한 14곳(70%)의 필터는 공기정화성능이 60% 미만으로, 이중 일부 필터는 사용시간이 권장 교체주기 이내(1000시간)였으나 장착 기간(2~6년)이 오래됨에 따라 성능이 떨어졌다. 
뿐만 아니라 7곳(29.2%)의 거주자는 세대 내 환기설비 위치를, 14곳(58.3%)의 거주자는 필터 교체의 필요성을 알지 못하는 등 전반적으로 환기시설에 대한 인식이 낮아 관리사무소가 아파트 주민들에게 환기설비의 사용·관리를 안내하도록 의무화하는 방안마련이 시급한 것으로 나타났다. 
아파트 환기설비는 탁한 실내공기를 밖으로 내보내고 바깥공기를 필터를 통해 정화한 후 유입시켜 실내 환경을 쾌적한 상태로 유지시키기 위한 장치다. 국토교통부 ‘환기설비 유지관리 매뉴얼’에 따르면 환기설비 필터의 권장 교체주기는 약 3~6개월(약 2000~4000시간)이다. 
한국소비자원 측은 “이번 조사결과를 바탕으로 국토교통부에 ‘아파트 환기설비 유지관리 매뉴얼’에 대한 홍보 강화를 요청하고, 각 지자체에 조례 제정을 통해 공동주택관리규약 준칙 내에 관리사무소의 아파트 주민들에 대한 환기설비 사용·관리 및 주기적인 필터교체 안내를 의무사항으로 규정할 수 있도록 요청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김지원 기자  dswldnjs@naver.com

<저작권자 © 전국아파트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지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