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이슈
‘기생충’ 아카데미 역사 새로 썼다아시아영화 최최 작품상, 감독상, 각본상, 국제영화상…4관왕 차지
KBS NEWS 제공

봉준호 감독 ‘기생충’이 92년 아카데미 시상식의 역사를 새로 썼다.

‘기생충’은 자막의 장벽과 외국어 영화를 기피하는 아카데미의 오랜 전통을 깨고 작품상을 포함해 총 4개 트로피를 들어 올렸다.

‘기생충’은 9일(현지시간) 미국 로스앤젤레스 돌비극장에서 열린 올해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최고 권위인 작품상을 필두로 감독상과 각본상, 국제영화상까지 4관왕을 차지했다.

101년 한국영화 역사상 아카데미 후보에 지명된 것도, 수상에 성공한 것도 이번이 처음이다. 특히 ‘기생충’은 외국어 영화로는 처음으로 작품상을 받아 아카데미의 영화의 새로운 이정표를 세웠다.

‘기생충’은 샘 맨데스 감독의 ‘1917’, 쿠엔틴 타란티노 감독의 ‘원스어폰어타임 인 헐리우드’, 마틴 스코세이지 감독의 ‘아이리시맨’, 이밖에도 ‘조커’, ‘작은아씨들’, ‘조조 래빗’ 등 쟁쟁한 경쟁작들을 제치고 작품상 수상자로 호명됐다.

봉준호 감독은 이날 감독상과 각본상, 국제영화상 수상자로 세 번이나 무대 위에 올랐다.

대만 출신의 리안 감독이 ‘브로크백 마운틴’, ‘라이프오브 파이’로 감독상을 받은 적은 있지만, 이 영화들은 영어로 만들어진 영화라는 점에서 자막이 있는 아시아계 영화가 아카데미를 휩쓴 것은 전세계 영화인들에게도 놀라움으로 받아들여지고 있다.

신설아 기자  ss1814@hanmail.net

<저작권자 © 전국아파트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설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