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
강남권 10년 공공임대아파트 조기분양전환LH, 보금자리 등 1500가구 대상, 분양가 산정 감정평가 방식 고수

서울 강남권 10년 공공임대 아파트들이 조기분양 될 계획이다.

11일 국토교통부와 한국토지주택공사(LH), 강남구 등에 따르면 강남3구에 10년 공공임대로 공급된 아파트 및 도시형 생활주택 1488가구가 조기분양전환을 준비 중이다.

10년 임대는 입주자가 10년 간은 임대로 살다가 이후 분양받을 수 있는 형태의 공공임대로, 입주 후 5년이 지나면 공급자(LH 등)와 주민간 협의를 통해 조기분양될 수 있다.

한국토지주택공사(LH)는 그동안 10년 공공임대 조기분양전환을 원하는 주민들의 요구를 거부해 왔으나, 분양가 산정논란이 거세지면서 조기전환에 응하는 것으로 방향을 틀었다. 대신 분양전환가격 산정은 기존 감정평가 방식을 그대로 고수한다는 방침이다.

이번 조기분양에는 주민들이 직접 뽑은 감정평가법인들이 분양전환가격을 평가하기 때문에 시세보다 현저히 저렴한 가격에 분양가가 결정될 것으로 보인다. 판교의 경우도 분양전환가격이 대부분 시세보다 20% 이상 낮게 산정됐다.

강남구에서는 세곡동 보금자리주택지구에 공급된 10년 공공임대 아파트인 강남7단지 680가구와 강남5단지 419가구, 도시형생활주택인 강남8단지 96가구와 함께 삼성동의 도시형생활주택 47가구 등 1242가구가 조기분양 전환된다.

강남5단지의 경우 입주가 2015년 6∼8월이어서 올해 9월에 입주 5년을 넘기지만 강남구는 하반기에 5단지의 조기분양 전환을 추진할 방침이다. 나머지 주택도 입주한 지 10년이 되려면 3∼4년 더 있어야 하지만 올해 상반기에 분양전환이 진행된다.

LH 관계자는 “주민들의 의견을 충분히 수렴해 10년 임대주민들이 만족할 수 있는 바람직한 해결책을 찾을 예정”이라고 말했다.

신설아 기자  ss1814@hanmail.net

<저작권자 © 전국아파트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설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