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부산시 ‘공동주택 품질검수 자문단’ 확대하자 분쟁 예방하고 시공품질 향상 이끌어

부산시가 공동주택 하자 분쟁을 예방하고 공동주택 품질 향상을 위한 ‘공동주택 품질검수 자문단’을 올해부터 확대 운영한다고 9일 밝혔다.

‘공동주택 품질검수 자문단’은 지난 2013년부터 작년까지 총 29회에 걸쳐 품질검수 자문을 진행해 하자 분쟁을 예방하고, 견실한 공동주택 건설에 도움을 줘 입주예정자들의 호응을 이끌었다.

이에 시는 지난 5일 ‘공동주택 품질검수 자문단 설치 및 운영에 관한 조례’를 일부 개정해, 구청장·군수의 승인을 받은 사업장에 대해서도 공동주택 품질검수를 실시하는 등 검수 대상을 확대하기로 했다.

당초 시장이 승인한 주택건설사업장만 검수 대상이었으나 이번 조례 개정을 통해 △구청장·군수의 승인을 받은 경우로서 전체 세대수의 3분의 1 이상의 분양계약자가 공동으로 품질검수를 요청한 사업장과 △시장이 필요하다고 인정하는 사업장에 대해서도 품질검수가 실시된다.

검수는 1‧2차로 나눠 진행되며 1차 검수는 공정률 50%(골조공사 완료 시)에, 2차 검수는 95%(마감공사 완료 시)에 시행된다. 품질관련 분쟁이 발생했을 때에는 시기 조정도 가능하다.

자문단은 △건축·구조(33) △토목·조경(6) △기계(5) △전기(2) △소방(2) △통신(2) 등 6개 분야 전문가 50명으로 구성됐으며 연중 운영된다. 이들은 공동주택의 구조, 안전, 방재, 조경, 내장, 설비 등의 시공상태와 중요한 결함‧하자 등에 대해 품질 검수 및 자문을 제공한다.

시 관계자는 “이번 자문단 확대 운영이 부산지역 아파트의 품질확보에 많은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면서 “각 구·군에서도 조례 제정을 통해 자체적으로 품질검수 자문단을 운영하는 등 공동주택이 더욱 내실 있게 건설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신설아 기자  ss1814@hanmail.net

<저작권자 © 전국아파트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설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