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보
인천도시공사, 전세임대 700가구 모집최장 20년까지 거주 가능

인천도시공사(이하 공사)는 지역 내 저소득층의 주거안정을 위해 기존주택 전세임대사업 예비입주자를 모집한다고 10일 밝혔다.

‘기존주택 전세임대사업’은 예비입주자가 인천지역 내 원하는 주택을 직접 물색하면, 공사가 전세계약을 체결한 후 저렴하게 재임대하는 주거복지사업이다. 공사는 지난 2012년부터 현재까지 총 4,332호를 공급했으며 올해에는 700호의 물량을 신규 공급할 예정이다.

지원한도는 전년과 동일하게 호당 9천만원, 본인부담금은 임대보증금의 5%인 450만원 이내이며, 지원금에 대한 저리의 대출이자(연 1~2%)만 월 임대료로 내면 된다. 입주자격을 유지한다면 최장 20년(재계약 9회)까지 거주가 가능하다.

또한 올해부터는 다가구 자녀 및 생계·의료급여 수급자에 대한 주거비 부담을 줄이기 위해 대출이자에 대한 우대금리를 반영해 미성년 자녀수에 따라 최대 0.5%, 수급자인 경우 0.2% 인하된 금액이 적용된다.

신청접수는 오는 21일부터 28일까지 주민등록이 등재된 동 행정복지센터에서 가능하고, 5월 이후 공사 홈페이지를 통해 예비입주자가 순차적으로 발표된다.

김근수 인천도시공사 주거복지본부장은 “이번 사업은 입주자가 원하는 주택을 직접 선택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면서 “앞으로도 인천시민의 주거복지 향상을 위한 수요자 맞춤형 임대사업을 지속적으로 추진해나가겠다”고 말했다.

기존주택 전세임대 공급과 관련된 사항은 공사 또는 군·구 홈페이지 또는 공사 콜센터(1522-0072)로 문의하면 된다.

박효정 기자  cammeray@hanmail.net

<저작권자 © 전국아파트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효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