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건·사고
“층간소음 해결 안 해” 아파트 경비원 폭행·살해한 40대 징역 18년‘술에 취해 범행’ 주장 받아들여지지 않아

층간소음 민원을 해결해주지 않는다는 이유로 70대 아파트 경비원을 수차례 때려 숨지게 한 40대 남성에게 징역 18년의 중형이 확정됐다.

대법원 3부(주심 민유숙 재판관)는 살인 혐의로 기소된 최모(47)씨의 상고심에서 징역 18년을 선고한 원심을 확정했다고 최근 밝혔다.

대법원은 “상고이유로 주장하는 점을 참작하더라도 징역 18년을 선고한 원심 판결이 심히 부당하다고 할 수 없다”고 판단했다.

서울 서대문구의 한 아파트 주민인 최씨는 앞서 지난 2018년 12월 새벽 경비실을 찾아가 경비원 A(71)씨를 폭행해 사망하게 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사건 당시 그는 경비실에서 쉬고 있던 A씨를 걷어차고, 체중을 실어 반복적으로 머리를 밟는 등 잔혹하게 폭행했다. 이후 A씨는 병원으로 후송됐으나 끝내 숨졌다.

최씨는 자신이 제기한 층간 소음 문제에 대해 A씨의 조치가 충분하지 않다며 평소 앙심을 품고 있었던 것으로 조사됐다.

그는 “술에 만취한 상태라 제정신이 아니었고 A씨를 살해할 고의도 없었다”고 항변했다.

그러나 1·2심은 “층간소음 문제 등에 대한 불만이 누적돼 오던 중 분노를 조절하지 못하고, 술에 취한 상황에서 순간적으로 화가 나 범행을 저질렀다”면서 징역 18년을 선고했다.

그러면서 “사회적 약자인 고령의 경비원을 대상으로 한 범행이라 비난 가능성이 크다”면서 “술에 다소 취한 것을 넘어 인사불성의 정도에 이르렀다고도 보기 어렵다”고 지적했다.

 

박효정 기자  cammeray@hanmail.net

<저작권자 © 전국아파트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효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