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대전시, 노후 아파트 주거환경 개선한다자치구와 협업해 비용 지원

대전시가 노후 아파트의 안전하고 쾌적한 주거환경 조성에 나섰다.

시는 자치구와 협업 매칭사업으로 올해 노후 공동주택 공용시설 개선비용 5억7천만 원을 지원한다고 11일 밝혔다.

지원방식은 △아파트 단지의 도로, 보도, 가로등, 놀이터, 경로당, 자전거보관대 등 공용시설물의 개‧보수 △안전시설물의 개‧보수 등에 필요한 사업비의 일부를 시와 자치구가 협업해 5대5 매칭으로 이뤄진다.

시는 지난 2015년부터 준공된 지 20년 이상 경과한 노후 아파트 등을 대상으로 공동주택관리 보조금을 지원해왔다.

지난해는 자치구 분담비율 재정 여건 및 수요에 따라 동구‧서구‧대덕구가 각각 1억원, 중구가 2억원, 유성구가 1억5천만원을 아파트단지에 지급했다. 이를 통해 동구(11곳), 중구(12곳), 서구(13곳), 유성구(10곳), 대덕구(14곳) 등 현재까지 모두 60개 단지가 지원을 받았다.

지원을 희망하는 공동주택은 관할 구청에 공모 지원을 신청하면 된다.

송인록 대전시 주택정책과장은 “아파트 내 사회적 약자에 대한 시설을 설치한 단지는 지원대상 선정 시 가점이 부여될 것”이라면서 “앞으로도 관내 노후화된 공동주택의 주거환경 개선에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김지원 기자  dswldnjs@naver.com

<저작권자 © 전국아파트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지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