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이슈
평택 산부인과서 신생아 9명 RSV 감염역학조사와 주요시설 방역산부인과 폐쇄는 안해
KBS NEWS 제공

경기 평택시의 한 산부인과에서 신생아들이 호흡기세포융합바이러스(RSV)에 집단 감염돼 보건당국이 감염 경로 등을 조사하고 있다.

13일 평택보건소 등에 따르면 지역 내 한 산부인과를 거쳐 간 신생아 9명이 RSV 감염 판정을 받아 치료를 받고 있다.

지난 6일 첫 감염자가 나온 이후 신생아실을 중심으로 병원 내부에서 점차 확산된 것으로 보건당국은 보고 있다.

호흡기 세포융합 바이러스란 Respiratory Syncytial Virus의 약자로 RSV에 의해 발생하는 급성호흡기감염증 또는 호흡기신시티움바이러스라고 불린다. 

대표적인 증상으로는 콧물과 기침, 재채기, 발열과 호흡곤란 등이 있는데, 성인들에게는 가벼운 감기와 같은 증상만 나타나기 때문에 RSV를 구분하기 어렵다. 하지만 면역력이 약한 영유아들에게는 폐렴이나 모세기관리염 등을 유발시킬 수 있어 각별한 주의가 필요한 질환이다. 이뿐 아니라 심한 경우 피부색이 청색 혹은 회색을 띠게 될 수 있고, 경련, 신경학적 합병증, 부정맥, 저나트륨 혈증 등의 중증증상으로 이어질 수도 있어 신생아 부모들의 불안이 큰 상황이다. 

보건당국은 병원 내·외부에 대해 방역을 하는 한편 RSV 잠복기가 2∼8일 정도인 것을 고려해 추가 감염자가 있는지 확인하고 있다.

평택보건소 관계자는 “산부인과를 거쳐간 신생아들에 대한 역학조사와 동시에 신생아실 등 주요 시설을 방역했다”며 “해당 시설은 산부인과로, 입원기간이 짧고 발병 신생아들도 대부분 퇴원 후 발병한 경우라 병원 폐쇄조치를 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김지원 기자  dswldnjs@naver.com

<저작권자 © 전국아파트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지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