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이슈
中유학생 입국대책 “접촉 최소화할 것”중국인 입국제한 확대조치는 없어
KBS NEWS 제공

정세균 국무총리가 코로나바이러스 확산사태와 관련 대학교 신학기 중국유학생 입국에 관해 ‘지역사회 접촉 최소화’ 대책을 각 부처와 일선 대학교에 요구했다. 

정세균 총리는 12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중앙재난안전상황실 서울상황센터에서 열린 이른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대응’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 회의 모두발언을 통해 이같이 말했다. 또 “국민들도 정부를 믿고 일상생활을 지속해달라”면서, 중앙정부·지방자치단체 주관 행사를 취소·연기하지 말고 방역조치를 강화하라는 지시를 내렸다.

정 총리는 “새학기 중국유학생들이 입국을 앞두고 있는데, 지역사회 접촉을 최소화하기 위한 세심한 대책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교육부와 관계 부처는 대학, 지역사회와 함께 조속히 세부 방안을 마련해달라”고 주문했다. 이와 함께 코로나 확산에 따른 국민 불안감은 ‘지나치다’며, 일상생활을 유지해달라고 당부했다.

정 총리는 “방역은 빈틈없게 하되 지나친 위축은 피해야 한다”고 전제하면서, “확진자가 다녀갔다는 이유로 상점들이 며칠간 문을 닫는 것도 지나치다”며 “소독을 한 이후에는 운영해도 괜찮다는 것이 방역대책본부 입장이다, 국민 여러분도 정부를 믿고 일상생활을 지속하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이와 함께 “신종 코로나로 인해 중앙부처, 지자체 주관 행사를 무조건 취소하거나 연기하는 건 바람직하지 않다”고 지적했다. 더불어 “확진자가 다녀갔단 이유로 며칠간 문을 닫는 것도 지나치다. 확진자가 다녀갔더라도 소독하고 이틀 후부터 운영해도 괜찮다는 게 방역대책본부 입장”이라며 국민들에게 일상생활 유지를 요청했다.

박효정 기자  cammeray@hanmail.net

<저작권자 © 전국아파트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효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