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건·사고
서울 양천구 아파트서 일가족 4명 숨진 채 발견경찰, 남편이 가족 살해 후 극단적 선택 추정

서울 양천구의 한 아파트에서 30대 한의사 남성이 가족 3명을 살해한 뒤 극단적인 선택을 해 안타까움을 사고 있다.

14일 서울 양천경찰서에 따르면 전날 오전 8시쯤 양천구 목동의 한 아파트에서 남편 A(34)씨와 부인 B(41)씨, 각각 5세와 1세 자녀 등 일가족 4명이 숨진 채 발견됐다. 이들 부부는 모두 한의사였던 것으로 조사됐다.

부인과 두 자녀는 15층 자택 침대 위에서 누운 상태로 사망해 있었고, 남편 A씨는 아파트 앞 화단에서 숨진 채 행인에게 발견됐다.

경찰은 A씨가 가족을 살해한 뒤 15층 자택에서 뛰어내린 것으로 보고 있다.

또한, 자택 거실 식탁 위에서는 A씨가 작성한 것으로 보이는 A4용지 8장 분량의 유서가 발견됐다. 유서에는 “미안하다. 가족을 두고 혼자 갈 수 없어 이같이 선택했다” 등의 내용이 담긴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베란다 문이 열려 있었던 점과 자택침입 흔적이 없는 점 등을 볼 때 남편이 극단적 선택을 했을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있다”면서 “부인과 두 자녀에 대한 타살 혐의점에 대해서는 정확한 조사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A씨 유족 등은 경찰 조사에서 “지난해 말 김포에 새로 개원한 한의원 인테리어 및 확장 문제로 고민을 많이 했다”고 진술했다.

경찰은 관련자 등을 조사하는 한편,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부검을 의뢰할 방침이다.

 

김지원 기자  dswldnjs@naver.com

<저작권자 © 전국아파트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지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