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강남구, 공동주택 금연구역 신청받는다세대주 50% 이상 동의 시
한솔아파트 금연 현판 / 강남구청 제공

‘기분 좋은 변화, 품격 있는 강남’을 구현 중인 강남구가 지난 10일 개포동 ‘래미안블레스티지’를 금연아파트로 지정한 데 이어, 추가로 공동주택 금연구역 신청을 연중 받고 있다고 최근 밝혔다.
신청 대상은 주택법에 따른 공동주택으로, 세대주 50% 이상이 동의할 경우 복도·계단·엘리베이터·지하주차장 중 전부 또는 일부를 금연구역으로 지정할 수 있다.
금연구역으로 지정된 공동주택에는 현판 및 안내표지판이 부착되고, 지정된 날부터 3개월의 계도 기간을 거쳐 흡연 적발 시 과태료 5만원이 부과된다. 
신청서식 등은 구 보건소 홈페이지(health.gangnam.go.kr) 내에서 열람 가능하며, 희망자는 관련 서류를 지참해 방문 접수하면 된다. 자세한 사항은 보건행정과(3423-7034)에 문의하면 된다.
한편, 구는 공동주택 금연구역으로 모두 19개소를 지정‧운영하고 있다.
또한 △금연클리닉 △찾아가는 금연 지원 서비스 △어린이·청소년 흡연 예방교육을 비롯해 공원·거리 및 광장에도 총 1천60개소의 금연구역을 지정·관리하는 등 적극적인 금연정책을 펼치고 있다.

박효정 기자  cammeray@hanmail.net

<저작권자 © 전국아파트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효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