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이슈
美연구팀, 코로나19 ‘단백질구조’ 초정밀지도 성공‘스파이크 단백질’의 분자구조 규명
KBS NEWS 제공

미국 과학자들이 신종 코로나(코로나19) 바이러스의 ‘스파이크 단백질(spike protein)’ 분자구조를 규명한 초정밀 3D지도를 작성하는데 사상처음 성공했다. 이는 코로나19 치료제와 백신 개발에 획기적으로 기여할 수있는 연구결과로 평가받고 있다. 

미 텍사스 오스틴 소재의 텍사스대와 미국국립보건원(NIH)은 19일(현지시간) 저명한 과학전문지 사이언스에 발표한 논문에서, 코로나19 바이러스의 ‘스파이크 단백질’의 분자구조를 규명한 초정밀 3D 지도를 공개했다. 

‘스파이크 단백질’은 코로나19 바이러스가 인간 세포에 달라붙어 감염시키는데 핵심적인 역할을 하는 부분이다. 코로나19 바이러스에는 가시처럼 돋은 돌기(스파이크)가 있는데, 이 스파이크가 인간 세포에 달라붙어 세포 속으로 침투한다. 

텍사스대 연구팀은 앞서 지난 15일 논문 사전공개 사이트 ‘바이오아카이브’에 올린 논문에서 코로나19가 같은 코로나바이러스 계열인 사스(SARS·중증급성호흡기증후군)와 메르스(MERS·중동호흡기증후군)보다 더 빨리 확산되는 이유로, 스파이크 단백질이 최대 20배 더 인간세포에 달라붙기 때문이라고 밝힌 바 있다. 

19일 사이언스에 게재된 논문에 따르면, 연구팀은 중국이 공개한 코로나19 바이러스 유전암호(genetic code)를 이용해 불과 2주만에 이 바이러스의 ‘스파이크 단백질’ 구조를 디자인해 안정화된 샘플을 얻었다. 그런 다음 극저온 전자현미경 기술을 이용해 이 단백질의 분자구조를 나타낸 3D 지도를 재구성하는데 성공했다. 샘플을 얻은지 불과 12일만이었다.

고유 기자  kimss7890@hanmail.net

<저작권자 © 전국아파트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고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