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
‘코로나 공포’에 무너진 소비심리…집값 전망 

2월 소비자심리지수 전월대비 7.3포인트 급락 

집값 전망 두달째 하락세, 정부 강력 규제 영향 

“소비자심리지수(CCSI) 갈수록 빠르게 위축될 것”

KBS NEWS 제공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확진자 수가 매일 급증하면서 이달 소비자들의 체감경기를 나타내는 소비자심리지수가 지난 2015년 메르스(중동호흡기증후군·MRES) 사태 때 만큼 급격히 위축된 것으로 나타났다. 코로나19의 지역사회 전파속도가 훨씬 빠른 만큼 향후 소비심리 충격은 훨씬 클 것으로 전망된다.

25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2월 소비자동향조사 결과‘에 따르면 이달 소비자심리지수(CCSI)는 96.9로 전월대비 7.3포인트 하락했다. 메르스 사태로 소비심리가 급격히 위축됐던 2015년 6월(-7.3포인트) 이후 4년8개월 만에 가장 큰 낙폭이다. 글로벌 금융위기가 발생한 2008년 10월(-12.7포인트)과 동일본 대지진 여파가 미친 2011년 3월(-11.1포인트)에 이어 메르스 때와 마찬가지로 역대 세번째로 소비심리가 크게 꺾인 것이다.

낙폭이 커지면서 소비자심리지수는 지난해 10월(98.6) 이후 넉 달 만에 다시 기준선(100)밑으로 떨어졌다. 경기 비관론이 우세해졌다는 얘기다. CCSI는 설문조사를 바탕으로 한 소비자동향지수(CSI) 중 주요한 6개 지수를 표준화한 지표다. 이번 조사는 지난 10~17일까지 이뤄졌다.

이번 조사의 마지막 날은 2월17일로, 코로나19가 발병했지만 확산 국면으로 접어들기 전 시점이다. 한은 관계자는 “코로나 사태가 심각해지기 이전까지의 수치라서 이번 조사에 반영이 좀 덜 된 것 같다”고 말하며 “코로나 확진자가 본격적으로 급증하는 만큼 소비심리 위축세는 앞으로 빠르게 높아질 가능성이 높다”고 전망했다.

정부의 초강력 부동산 규제가 계속되면서 집값이 오를 것이라는 전망도 꺾였다. 주택가격전망CSI는 112로 전월보다 4포인트 내렸다. 지난달에 이어 두 달 연속 하락한 것으로 지난해 9월(109) 이후 5개월 만에 가장 낮았다. 6개월 전과 비교한 현재가계부채CSI는 99로 전월보다 1포인트 하락했다. 지난 2008년 7월 이후 최저치였다.

고유 기자  kimss7890@hanmail.net

<저작권자 © 전국아파트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고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