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
코로나19 방역 사각지대 소규모 공동주택

공동주택에서 코로나19 집단감염에 대한 불안감이 높은 만큼 방역 사각지대에 놓인 소규모 공동주택에 대한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주정영 김해시의원(더불어민주당)은 제226회 임시회 제1차 본회의 5분 자유발언을 통해 “코로나19 방역 사각지대에 놓인 소규모 공동주택에 대한 대책을 시급히 마련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해시의 경우 공동주택에 거주하는 시민이 2020년 2월 말 기준 299개 단지 14만5774세대로 김해시 세대수의 약 66.81%를 차지하고 있다. 이중 비의무 관리대상 공동주택은 87개 단지 6350세대다.

공동주택관리법에 의해 의무관리대상 공동주택은 연 3회 이상 의무소독을 하도록 규정돼 있다. 주 의원은 이를 근거로 관내 의무관리대상 공동주택 212개 단지에 2월 25일과 3월 3일 2회에 걸쳐 자체적인 방역에 노력해 줄 것을 당부하는 공문을 발송했다. 

하지만 분무방역과 손소독제 비치 등 자체적인 노력에도 불구하고 여건과 환경에 많은 차이를 보이고 있을 뿐 아니라 다수의 공동주택 주민들의 불안감을 해소하기에는 턱없이 부족한 실정이라고 지적했다.

주의원은 “김해시 관내 640세대의 한 공동주택의 경우 코로나19의 확산방지를 위해 2월 중순부터 약 한 달간 자체소독에 소요된 비용은 약 20만원이었고, 아파트 전 세대의 전체 위탁방역의 경우는 1회에 약 60만원이 소요됐다”며 “하지만 관리소조차 없이 열악한 환경에 놓인 소규모 공동주택은 안내공문은 커녕 집단거주시설임에도 불구하고 지역사회 감염확산에 무방비로 노출돼 있다”며 시급한 대책을 강조했다. 

그는 “사스, 신종플루, 메르스, 그리고 이번 코로나19 사태를 겪으면서 무엇보다 바이러스 감염로부터의 철저한 대비가 필요하며, 특히 시민의 안전을 지키기 위해 집단거주시설에 대한 관리를 철저히 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신설아 기자  ss1814@hanmail.net

<저작권자 © 전국아파트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설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